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오타니, 다저스 시범경기 데뷔전부터 홈런 폭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LA 다저스 오타니 쇼헤이가 28일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캐멀백 랜치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시범경기에서 홈런포를 가동했다. 피닉스=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A 다저스 오타니 쇼헤이가 시범경기 첫 경기부터 홈런을 터뜨렸다.

오타니는 28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캐멀백 랜치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시범경기에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 1홈런 2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7억 달러 사나이' 오타니는 이날 처음으로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출격했다. 출발은 좋지 않았다. 1회 첫 타석에서 삼진을 당했고, 3회에는 병살타에 그쳤다.

그러나 세 번째 타석에서 침묵을 깼다. 오타니는 팀이 1-4로 뒤진 5회 2사 2루에서 오른손 투수 도미니크 레온의 공을 밀어쳐 좌측 담장을 넘기는 2점 홈런을 작렬했다. 세 타석을 소화한 오타니는 7회 공격에서 헌터 페두시아와 교체돼 첫 경기를 마감했다.

오타니는 팔꿈치 수술 여파로 올해 투타겸업을 하지 않는다. 마운드에 서지 않고 타격에만 집중한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