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아시안게임 금'이강인 어찌할꼬.. '임시 사령탑' 황선홍, 고민 시작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항저우(중국), 최규한 기자] 7일 중국 항저우황룽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제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결승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가 열렸다.후반 한국 이강인이 교체되며 황선홍 감독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3.10.01 / dreamer@osen.co.kr


OSEN

[OSEN=항저우(중국), 최규한 기자] 7일 중국 항저우황룽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제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결승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가 열렸다.경기를 앞두고 한국 황선홍 감독이 피치를 바라보고 있다. 2023.10.01 / dreamer@osen.co.kr


[OSEN=강필주 기자] 23세 이하(U-23) 한국 축구대표팀을 맡고 있는 '황새' 황선홍(56) 감독이 한동안 A대표팀을 겸하기로 하면서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에 대한 해법도 관심사로 떠오를 전망이다.

대한축구협회(KFA)는 27일 제3차 전력강화위원회를 마친 뒤 한국 축구 대표팀의 임시 사령탑으로 황 감독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경질되면서 생긴 공백 수습을 일단 황 감독에게 맡긴다는 것이다.

황 감독은 오는 3월 21일과 26일 홈과 원정에서 각각 치러질 태국과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2연전을 지휘할 예정이다.

OSEN

[OSEN=인천공항, 조은정 기자]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을 마친 축구 대표팀이 8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대표팀 황선홍 감독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3.10.08 /cej@osen.co.kr


황 감독에게 떨어진 가장 큰 짐 중 하나는 대표팀을 다시 하나로 묶는 작업이다. 대표팀은 지난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요르단과 4강전을 앞두고 '주장' 손흥민(토트넘)과 '막내형'이라 불린 이강인이 물리적 충돌을 빚은 것으로 드러나면서 논란이 됐다.

그 어느 때보다 분위기가 좋다던 대표팀 내부가 사실은 고참 선수, 젊은 선수로 나뉘면서 사오분열 양상을 보이고 있었다는 것이 증명되면서 팬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특히 이강인은 직접 손흥민이 있는 영국 런던을 찾아 "절대로 해서는 안될 행동이었다"고 용서를 빌었고, 손흥민도 이강인을 "그 일 이후 (이)강인이가 너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한 번만 너그러운 마음으로 용서해달라"고 팬들에게 당부하기도 했다.

손흥민과 이강인 사이의 갈등은 어느 정도 봉합이 됐다지만 팬들은 여전히 하극상의 중심으로 알려진 이강인을 바라보는 시선이 곱지 않다. '어릴 때부터 오냐오냐 해줬더니 버릇 없이 커버렸다'며 배신감을 느끼고 있을 정도다.

OSEN

[OSEN=알라이얀(카타르), 지형준 기자] 한국이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7일 0시(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요르단과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4강전을 치러 0-2로 패했다.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동시에 64년 만의 우승도 일궈내지 못했다.경기를 마치고 한국 이강인이 인사를 전하고 있다. 2024.02.06 / jpnews.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 누구보다 이강인을 잘 알고 있는 황 감독이다. 황 감독은 아시안게임 전까지 좋지 못한 경기력 때문에 팬들의 질타를 받았다. 프로팀 지도자 생활에서도 밀려났기 때문에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었던 황 감독이었다.

하지만 황 감독은 이강인을 그 누구보다 잘 활용,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내며 분위기 반전을 이뤘다. 이강인은 앞으로 파리 올림픽뿐 아니라 월드컵에도 중요한 선수가 될 수 있는 만큼 어떻게든 봉합을 시도할 가능성이 높다.

이제 관심은 황 감독이 오는 3월 11일 발표할 대표팀 명단에 쏠릴 것으로 보인다. 대표팀은 그로부터 일주일 뒤인 3월 18일부터 훈련에 소집될 예정이다. 황 감독이 이강인을 부를지 여부가 최대 관건이 될 전망이다.

OSEN

[OSEN=알라이얀(카타르), 지형준 기자] 축구대표팀 손흥민, 이강인. 2024.02.07 / jpnews.osen.co.kr


황 감독은 "대한민국 축구가 위기인 이 어려운 상황에 협조 요청을 받고 상당히 고심이 많았다"면서 "하지만 조금이나마 도움이 돼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고심 끝에 결정을 내렸다. 최선을 다해 대한민국 축구가 다시 제자리로 돌아갈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임시 감독을 받아 들인 이유를 밝혔다.

OSEN

[OSEN=항저우(중국), 최규한 기자] 모든 역경을 뚫어내고 황선홍호가 금메달을 거머쥐었다.황선홍(55)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아시안게임 축구 국가대표팀은 7일 오후 9시(이하 한국시간)부터 중국 항저우의황룽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일본과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결승전을 치러 2-1로 승리했다.한국 이강인이 금메달을 목에 걸고 있다. 2023.10.01 / dreamer@osen.co.kr


황 감독의 선택은 당장 있을 태국과 2연전은 물론 A매치 기간 펼쳐질 평가전, 4월 중순부터 펼쳐질 2024 AFC U-23 아시안컵 성적까지 연결돼 있다는 점에서 중요하다. 이런 여정의 시작이 잘못될 경우 황 감독 본인은 물론 축구협회까지 다시 비난의 포화를 맞을 가능성이 높다. 과연 황 감독은 이강인을 대표팀으로 부를 것인가. /letmeout@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