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프로농구 현대모비스, 등번호 변경…옥존 8번·박무빈 28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선수들 의견 반영해 이루어져

뉴시스

[서울=뉴시스]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가 등번호 변경을 밝혔다. (사진=현대모비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진엽 기자 =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 선수들이 등번호를 변경한다.

현대모비스는 26일 "이번 등번호 변경은 박무빈과 미구엘 옥존의 의견을 반영해 이루어졌다"고 밝혔다.

고려대학교 졸업 후 KBL 신인 선수 드래프트를 통해 입단한 박무빈은 8번과 함께 프로 커리어를 시작했다.

지난해 9월 27일 비공식 데뷔전으로 시작해 정규리그 데뷔를 거쳐 2월 14일 5라운드 수원 KT와의 경기까지 등번호 8번을 착용하고 코트를 누볐다.

박무빈의 등번호 변경 이유는 “8번은 옥존에게 남다른 의미가 있는 번호다. 옥존에게 의미 있는 등번호를 양보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입단 이후 남은 선택지가 별로 없어 한자리 숫자 중 8번을 골랐었다. 농구를 시작한 중학생 시절부터 주로 3번을 달고 경기에 나섰다. 3번이 아닌 다른 번호를 달았을 때면 매번 크고 작은 부상에 시달렸다”고 밝혔다.

박무빈이 새롭게 선택한 번호는 28번이다.

그는 “비록 3번은 아니지만 나머지 남은 번호 중 선택했다.아버지의 생신이 28일이며 개인적으로도 의미 있는 번호”라며며 “새로운 등번호와 함께 부상 없이 지속적으로 팀에 보탬이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기존 88번에서 선호하는 번호인 8번으로 등번호를 변경한 옥존은 “대학 시절 착용하던 번호다. 우상인 코비 브라이언트와 필리핀의 농구선수 피터 준 사이먼의 등번호이며, 어머니의 생신이 8일이기도 하다. 등번호를 양보해준 박무빈에게 감사의 인사를 건네고 싶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박무빈과 옥존은 오는 28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의 홈경기인 안양 정관장과의 경기부터 새로운 등번호를 착용하고 경기에 나선다.

☞공감언론 뉴시스 wlsduq123@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