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축구협회 전력강화위, 27일 3차 회의…임시 사령탑 발표될까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항서 전 베트남 대표팀 감독, 황선홍 올림픽 대표팀 감독 '하마평'

연합뉴스

국가대표 전력강화위 회의 결과 브리핑하는 정해성 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정해성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이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전력강화위 회의 결과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2.21 dwise@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위원장 정해성)가 빠르면 27일 제3차 회의를 통해 축구대표팀 임시 사령탑 결정에 나설 전망이다.

축구협회는 26일 "전력강화위 회의가 27일 오후 2시부터 축구회관에서 열린다"라며 "회의가 끝나고 결과물이 나와서 발표가 가능하게 되면 브리핑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비공개로 진행되는 전력강화위 3차 회의의 핵심 주제는 3월 예정된 태국과 2026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 2연전을 지휘할 '임시 사령탑'을 추리는 일이다.

지난 20일 정해성 위원장을 선임한 전력강화위는 1차 회의에서는 3월 A매치부터 '정식 감독 체재'로 꾸리는 게 낫다고 의견을 모았다가 2차 회의에서는 사령탑 선임에 시간이 촉박한 상황에서 임시 사령탑에게 잠시 지휘봉을 맡기는 쪽으로 방향을 바꿨다.

결국 이번 3차 회의에서는 '누구에게' 임시 사령탑을 맡기는 게 좋을지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베트남 선수들 격려하는 박항서 전 감독
(수원=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7일 경기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축구대표팀 한국과 베트남의 친선경기. 박항서 전 베트남 감독이 벤치에서 베트남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2023.10.17 superdoo82@yna.co.kr


현역 K리그1 사령탑을 임명하자는 의견도 나왔지만, 3월 1일 K리그가 개막하는 터라 소속팀은 물론 팬들에게 줄 충격도 만만치 않은 상태다.

이 때문에 K리그 현역 감독이 아니면서 대표팀을 이끌 수 있는 지도자들이 유력한 후보군이 됐다.

전력강화위의 회의 내용과 상관 없이 언론에서는 베트남 대표팀을 지휘하면서 동남아 팀에 정보가 많다는 장점을 들어 박항서 감독을 후보군으로 점치고 있다.

더불어 황선홍 올림픽 대표팀 감독의 '임시 겸직' 가능성도 함께 점쳐지고 있지만 4월 카타르에서 열리는 2024 파리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겸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을 치러야 하는 만큼 부담이 크다는 게 단점으로 꼽힌다.

연합뉴스

황선홍호, 튀르키예 전지훈련 위해 출국
(영종도=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2024 파리 올림픽 예선을 준비하는 올림픽 축구대표팀 황선홍 감독이 13일 오후 인천공항에서 전지훈련을 위해 튀르키예 출국 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4.1.13 photo@yna.co.kr



horn90@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