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살라·알리송 다 빠졌는데...네빌의 직격 "첼시는 1조 6880억짜리 바보 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막대한 돈을 쓰고도 결실을 맺지 못한다. 헛돈만 썼다는 비판이 나오는 건 당연하다.

첼시의 우승이 좌절됐다. 26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시즌 카라바오컵 결승에서 리버풀에 0-1로 졌다. 리버풀은 구단 통산 총 10번의 컵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프리미어리그 1위 리버풀과 11위 첼시의 맞대결. 순위만 보면 리버풀의 우위지만 이날 결승은 어느 때보다 첼시의 승리 확률이 높아 보였다.

리버풀 주축들이 대거 부상으로 빠졌기 때문이다. 이날 리버풀은 무려 11명의 1군 선수들이 결장했다. 에이스 모하메드 살라를 비롯해 주전 골키퍼 알리송, 디오주 조타, 다윈 누녜스 등 포지션별 핵심 선수들이 나서지 못했다.

정상적인 라인업을 꾸리기 어려웠다.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은 유스 팀 출신인 10대 선수 3명에게 기회를 줬다.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

첼시는 이런 리버풀을 상대로 골을 넣지 못했다. 연장 후반 종료 직전 오히려 리버풀 수비수 버질 반 다이크에게 헤더로 실점하며 0-1로 무릎 꿇었다.

경기 후 첼시 팬들은 부글부글 끓었다. 절호의 우승 기회를 날려버린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첼시 감독을 향해 비난을 퍼부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전설이자 현재 영국 방송 '스카이 스포츠'에서 축구 해설위원으로 활동하는 게리 네빌도 거들었다. 네빌은 "첼시는 10억 파운드(약 1조 6,880억 원)짜리 바보 팀이다"라며 "리버풀에 무더기 부상 선수가 생기고, 10대 선수들이 그 자리를 대신할 때 많은 사람들은 첼시 우승을 예상했을 것이다. 난 첼시 경기력에 정말 실망했다. 선수들은 잔뜩 겁 먹었고 포체티노 감독은 팀을 제대로 이끌지 못했다. 자신들보다 약한 리버풀을 상대로 라인을 내려 수비적으로 하더라. 패착이다. 더 공격적으로 해야 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첼시는 2022년 5월 토드 보엘리로 구단주가 바뀐 후 엄청난 투자를 이어갔다. 약 2년 동안 외부 선수 영입 이적료로만 10억 파운드를 넘게 썼다. 같은 기간 세계 어느 팀도 첼시보다 돈을 많이 쓴 곳은 없었다.

하지만 성적은 오히려 고꾸라졌다.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 12위, 이번 시즌 11위로 빅4는 커녕 중위권 팀으로 전락했다.

네빌의 비판을 들은 포체티노 감독은 초라한 변명을 했다. "첼시와 리버풀 선수들의 나이를 비교하면 비슷하다. 난 네빌과 좋은 관계다. 그의 말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모르겠다. 그의 의견을 존중하다"고 말했다.

이어 "연장에 몇 가지 변화를 줬다. 우리가 전후반 에너지를 유지 못한 건 사실이다.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 우리 팀 선수들도 나이가 어리다. 네빌의 말은 공평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