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7 (수)

NCT 태용 "첫 단독 콘서트, 레드벨벳 슬기→세븐틴 우지 참석" [ST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NCT 태용 /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NCT 태용이 자신의 첫 단독 콘서트에 와준 지인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25일 서울시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NCT 태용의 첫 단독 콘서트 '2024 TAEYONG CONCERT TY TRACK(2024 태용 콘서트 티와이 트랙'이 개최됐다.

이번 콘서트는 24~25일 양일간 진행되며 양일 공연 모두 글로벌 플랫폼 Beyond LIVE와 위버스 등을 통해 동시 생중계된다.

이날 태용은 "오늘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오니까 더 긴장이 되더라. 제가 생각했을 때 어제 굉장히 잘했다고 생각했다. '어제만큼 잘할 수 없을 것 같아'라는 게 있었다"고 운을 뗐다.

또한 그는 "9곡 만에 첫 멘트를 하게 됐다. 멘트를 짧게 줄인 이유가 이번 콘서트가 시나리오가 잘 흘러가도록 편성이 돼 있어서 여러분들이 무대에만 집중하는 시간을 갖게 해드리고 싶어서 멘트를 짧게 넣었다. 대신에 한 번 있는 멘트 때 오래도록 대화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공연에 와준 절친들을 소개했다. 태용은 "오늘 어제보다 게스트분들이 더 많이 오셨다. 어제는 멤버들이 왔는데. 한 분씩 소개해드리겠다"면서 "NCT 드림의 막내 지성이, 같은 돼지라인의 (NCT 127) 유타, 웨이션브이 샤오쥔 헨드리 쿤 양양"이라고 외쳤고, 멤버들은 카메라를 향해 손을 흔들었다.

계속해서 태용은 "'샤랄라'와 'TAP' 안무를 맡아준 리정 님께서 와 계신다. 또 저의 절친한 동갑내기 친구 바다가 왔다. 제 음악 친구 세븐틴 우지가 와 있다. 그리고 진짜 마지막으로 (콘서트) VCR에 참여해주신 (레드벨벳) 슬기 누나가 와 있다"고 해 팬들의 환호를 얻었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