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미투 자숙' 김생민 3년 만에 근황…맛집서 김영철과 밝은 미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김영철 인스타그램 갈무리)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김영철이 김생민의 근황을 공개했다.

24일 김영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김생민, 정성화와 함께 식당에서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김영철은 "나의 친구 정성화의 '노트르담 드 파리' 뮤지컬을 보고 저녁은 두오모에서 with 김생민"이라며 "둘과는 25년 된 사이"라고 말했다.

이어 "생민이 형이 계속 말 끊고 치고 들어와서 '아, 들어' 하면 형은 '지금 내가 말 안 하면 내 얘기 안 들어 줄 거잖아' 한다. 미친 어제 금요일 저녁. 먹고 걷고 웃고 그렇게 헤어졌다"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고 전했다.

김생민은 지난 2018년 4월 미투 가해자로 지목돼 모든 방송에서 하차했다. 이후 약 1년 5개월 만에 팟캐스트 '영화 들려주는 김생민입니다'를 진행한다는 소식을 전했다.

이어 2020년 9월부터는 유튜브 '채널둡쿱'에서 '김생민의 경제 고민 해결 방송(경고해)', '김생민의 별이 쏟아지는 밤에' 등의 콘텐츠로 얼굴을 비췄지만, 2021년 2월 2일 이후로는 새 영상이 올라오지 않고 있다.

syk13@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