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오윤아, 명품 몸매 관리 식단 공개 "대부분 연예인들 한 끼 반...식사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조나연 기자]
텐아시아

사진 = 유튜브 채널 'Oh!윤아' 영상 화면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오윤아가 몸매 관리 비법에 대해 언급했다.

23일 유튜브 채널 'Oh!윤아'에서는 '배우 오윤아의 Q&A!! 연기, 뷰티, 패션, 사춘기송민 무엇이든 물어보세오윤아~!'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늘 식단 관리를 하는지? 언제나 같은 몸매를 유지하는 방법 궁금해요'라는 질문에 오윤아는 "저는 식단 관리를 예전에는 많이 했다. 요즘에는 조금 뭐랄까 좀 건강하게 먹는 거 건강하게 잘 먹는 거 이런 거 잘 따져 먹다. 예전에는 막 라면도 안 먹고 극단적인 다이어트를 했다. 아예 탄수화물을 안 먹고 그랬다"라고 밝혔다.

오윤아는 "예전에는 막 토마토만 먹고 그렇게 했을 때는 그래도 이제 몸이 버틸만하니까 했던 건데 지금은 이제 밥이나 탄수화물 안 먹으면 손에 쥐가 나더라. 제가 요즘 하는 거는 공복을 길게 하려고 하는데 그래서 거의 한 끼 반 정도 먹어요. 많은 연예인들이 대부분 거의 그럴 겅예요. 한 끼 반 정도"라고 얘기했다.

이어 그는 "그러니까 반은 뭐냐면 잠깐 이제 완전한 식사가 아니라 샐러드라든지, 요거트, 과
일 이런 걸로 한 끼를 먹고 그러고 나서 조금 지나고 나서 운동 끝나고 집에 와서 식사를 하죠. 식사를 하고 4시간 있다가 잔다. 소화를 다 시키고 자면 아침에 전혀 붓기가 없다"라고 관리 비법을 공개했다.

'작품 활동 계획'에 대해서 오윤아는 "요즘에 진짜 작품이 없어요. 정말 많이 없거든요. 요즘에 여러분들 보시면 아실 거예요. 드라마가 반으로 줄어서 이미 찍어놓은 드라마도 편성을 못 잡고 있다. 예능으로 여러분들을 일주일에 한 번씩 볼 수 있게 되는 것만으로도 감사하다"라며 근황을 전했다.

한편, 오윤아가 MC로 발탁된 MBN 신규 예능 '한 번쯤 이혼할 결심'은 스타 부부들의 '가상 이혼'을 통해 이 시대의 부부 및 가족 관계를 되짚어보는 프로그램이다.

조나연 텐아시아 기자 nybluebook@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