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손흥민과 싸운 이강인의 경제적 손실은?…베트남 언론 “100억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지난 21일 영국 런던에서 화해한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과 이강인. 손흥민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도중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이강인(23·파리 생제르맹)이 손흥민(32·토트넘 홋스퍼)에게 대들면서 100억원에 달하는 금전적 손실을 보게 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베트남 일간지 ‘전찌’는 지난 21일 “이강인은 대한축구협회의 공식 징계와 별도로 손흥민과의 싸움으로 인한 이미지 훼손 때문에 무거운 경제적 처벌을 받고 있다”면서 통신사와 치킨 브랜드, 게임 광고를 더 이행할 수 없게 된 이강인의 손실 규모를 연간 25억원으로 봤다.

이어 “한국에서 비교적 잘 알려진 회사만 연관된 것이 아니다”라며 “다른 기업 관련액을 합하면 이강인은 손흥민과의 싸움으로 인해 100억원에 달하는 경제적 손해를 입을 수 있다”고 밝혔다.

또 “PSG의 프랑스 1부 리그 경기를 생방송하는 한국 중계권자 포스터에서 이강인이 사라졌다”며 “이는 아시안컵 준결승 탈락 후 선수의 이미지가 크게 훼손됐음을 보여준다”고 했다.

아울러 “금전 문제는 광고주와 잘 협상하면 줄어들 수 있다”면서도 “한국에서 이강인의 명예는 사실상 거의 파괴됐다. 커리어 발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나아가 “유럽 5대 리그에서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는 한국 선수가 국내 홍보에서 제외된 것은 비슷한 예를 찾아볼 수 없는 매우 나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백진호 온라인 뉴스 기자 kpio99@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