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이정후 25일 MLB 시범경기 컵스전 결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멜빈 샌프란 감독 “옆구리 가벼운 통증”

이르면 26일 텍사스전서 데뷔할 듯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정후(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가벼운 옆구리 통증으로 25일(한국 시간) 열리는 소속팀의 첫 미국프로야구(MLB) 시범경기에 결장한다.

밥 멜빈 샌프란시스코 감독은 시카고 컵스를 상대로 치르는 올해 첫 시범경기를 하루 앞둔 24일 AP 통신 계열 방송사인 APTN 등 취재진에 이정후의 결장 소식을 알렸다.

멜빈 감독은 "내일 라인업에 이정후는 없다"며 "옆구리에 가벼운 통증을 느껴 오늘은 티배팅만 했다"고 전했다. 이어 "하루나 이틀 정도 뒤에 실전에 출전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방망이 스윙을 하다가 느낄 수 있는 통증으로 멜빈 감독은 스프링캠프 초반인 점을 고려해 통증 추이를 주의 깊게 살피면서 이정후를 무리하게 기용하지 않겠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샌프란시스코는 26일 텍사스 레인저스, 27일에는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 차례로 맞붙는다.

샌프란시스코와 6년 간 최대 1억 1300만 달러에 계약한 이정후는 이달 1일 미국으로 출국하자마자 소속팀의 스프링캠프 훈련 시설이 있는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로 이동해 구슬땀을 흘려왔다. 이정후는 팀의 1번 타자 중견수로 빅 리그 데뷔를 준비한다.

양준호 기자 miguel@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