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날아오른 김단비, 318번째 승리 거머쥐었다 ‘역대 최다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사진=WKBL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역대 최다승이다.

김단비(우리은행)가 날아올랐다. 23일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과의 ‘우리은행 우리WON 2023~2024’ 정규리그 6라운드 홈경기서 맹활약을 펼쳤다. 15득점 14리바운드 3어시스트를 기록, 박지현(32득점 10리바운드 5어시스트) 더블더블을 작성했다. 이에 힘입어 우리은행은 94-75(23-23 24-8 27-25 20-19) 완승을 거뒀다.

김단비의 프로 통산 318번째 승리를 빚는 순간이었다. WKBL 선수 가운데 역대 최다승 단독 1위에 등극했다. 종전까지는 강영숙(은퇴)과 317승으로 어깨를 나란히 한 바 있다. 현역 중에선 우리은행서 한솥밥을 먹고 있는 박혜진이 301승으로 김단비 다음이다.

스포츠월드

사진=WKBL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단비는 2007년 11월 15일 프로 무대에 뛰어들었다. 2007~2008시즌부터 2021~2022시즌까지 신한은행에서 뛰며 271승(186패)을 마크했다. 이후 우리은행으로 둥지를 옮겼다. 이적 후 47승(11패)을 추가했다. 출전 경기 승률은 61.7%다.

이혜진 기자 hjlee@sportsworldi.com

이혜진 기자 hjlee@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