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송지은 "♥박위, 자존감 높아…처음 본 순간 확신 들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현무계획' 23일 방송

뉴스1

MBN '전현무계획'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송지은이 남자 친구 박위를 처음 본 순간 확신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전현무계획'에서는 걸그룹 시크릿 출신 송지은과 그의 남자 친구인 크리에이터 박위가 등장해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MC 전현무가 둘의 만남에 대해 궁금해했다. "많은 분이 응원하지만 만나는 걸 약간 고민하지 않았냐, 좀 낯설다 이런 고민 없었냐"라며 조심스럽게 물었다.

송지은이 속내를 밝혔다. "내가 오빠(전현무)랑 자주 만났던 인생의 암흑기가 있지 않았냐. 그 시간을 지나며 깨달은 게 있다. 난 지금도 무계획으로 산다. 수많은 계획을 세우고 걸그룹 생활을 했지만, 목표가 이뤄진 적은 오히려 많이 없었다. 그때마다 인생의 패배자가 되더라. 뜻대로 안 되니까 실패한 사람 같았다. 힘들었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마치 내 인생이 실패한 것 같았다. 그런데 오빠(박위)를 보니까 자존감이 진짜 높구나 싶더라"라면서 "오빠를 보는 순간 내 인생에 가장 큰 확신을 했다"라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송지은은 "오빠가 못하는 건 내가 도와주면 된다고 생각했고, 서로 도움이 필요할 때 도우면서 더불어 살아가면 인생이 더 재밌겠다 싶었다"라며 만남을 망설이지 않은 이유를 고백했다.

이를 듣던 박위가 "이렇게 생각하는 여자를 만났다는 게 축복이고 감사하다"라면서 고마워했다. 전현무는 "진짜 잘 만났다, 응원할게"라고 해 훈훈함을 선사했다.

llll@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