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라이머, 안현모와 이혼 후 심경 "일에 더 집중, 매몰되는 성격 아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라이머. (사진=유튜브 채널 '그리구라' 캡처) 2024.02.2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프로듀서 겸 브랜뉴뮤직 대표 라이머가 이혼 후 근황을 밝혔다.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가 지난 22일 공개한 영상에서 라이머는 게스트로 출연했다. 개그맨 김구라와 그의 아들 래퍼 그리는 라이머를 만나 대화를 나눴다.

영상에서 김구라는 "라이머가 작년에 일이 있었다"며 그의 이혼을 언급했다. 김구라는 "라이머가 아픔을 이기려고 하는 건지 몰라도, 두 분(라이머와 안현모) 다 경쟁적으로 방송을 열심히 하더라"고 했다.

라이머는 김구라 역시 이혼한 후에 방송을 열심히 했다고 했다. "형님이 개인적인 아픔을 겪으실 때 일로 승화하는 모습을 보면서 (존경스러웠다). 어떻게 보면 형님 이전까지는 그런 일(이혼)이 있으면 사실 방송하는 일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구라는 "아니다. 그 전부터 많은 인식의 변화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럴 때 오히려 가만히 있으면 사람들은 '쟤가 뭔가 구린 게 있으니까 저렇게 찌그러져 있나 보다'고 생각한다. 계속 (방송에) 나오면 '둘이 다른 문제는 없고, 성격이 안 맞았나 보다' 한다"고 말했다. 라이머는 "그런 것에 매몰되는 성격은 아니다. 요즘 회사 일에 더 집중하고 있다"며 이혼 후 근황도 털어놨다.

라이머는 "사실 그런 일이 있었을때 형에게 먼저 전화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자 김구라는 "대답해줄게 없다. 본인의 선택"이라고 했다. 라이머는 혼자 승화하기 위해 김구라에게 연락을 안했다고 밝혔다.

라이머는 "뭔가 미친듯이 열정적으로 불태우면서 예전에는 그렇게 해왔다"고 밝혔다. "브랜뉴뮤직을 만든지 21년이 됐다. 27살에 회사를 만들었는데, 저 자신이 봐도 대견할 정도로 정말 아무것도 없는 상황에서 불 같은 의지가 있고 도전했다. 그런 의지가 요즘 약해졌다. 요즘 그런걸 느끼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라이머는 "최근 한 3년 정도 회사를 하면서 처음으로 힘들어봤다. 자신이 없어졌다. 예전에는 감과 촉으로 밀어붙였는데, 좀 떨어진 것 같고 의기소침했었다"고 했다.

한편 라이머는 1996년 남성 듀오 '조 앤 라이머'로 데뷔했으며, 2011년 브랜뉴뮤직을 설립했다. SBS 기자 출신 방송인 안현모와 2017년 결혼했으나, 지난해 11월 이혼 조정 절차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가 지난 22일 공개한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그리구라' 캡처) 2024.02.2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