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너의 이름은’ 프로듀서, 아동포르노 금지법 혐의로 체포 [Oh! 재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김채연 기자] 영화 ‘너의 이름은’, ‘스즈메의 문단속’의 프로듀서로 참여한 남성이 아동포르노 금지법 위반으로 체포됐다.

23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토 고이치로(52)는 범행 당시 15세였던 여자 고등학생에게 나체 사진을 보내게 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이토 고이치로는 2021년 9월 SNS를 통해 알게된 타지역의 피해자가 18세 미만의 미성년자임을 알고서도 나체 사진을 촬영하게 하고, 자신의 휴대전화로 보내게 한 혐의를 받는다고.

또한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용의자 소유의 개인 컴퓨터에는 다른 여성의 사진과 영상도 벌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이토 고이치로는 “고등학생에게 사진을 받은 사실은 있으나 이번에 문제가 된 여고생인지는 모르겠다”고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토 고이치로는 한국에서도 유명한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스즈메의 문단속’에 프로듀서로 이름을 올렸다.

영화 ‘너의 이름은’은 지난 2017년 1월 개봉해 한국에서 390만 명이 넘는 관객수를 동원했다. 영화 ‘스즈메의 문단속’도 지난해 개봉해 555만 명의 관객을 모은 바 있다.

/cykim@osen.co.kr

[사진] 영화 '너의 이름은' 포스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