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황정음, 이혼 소송 중 열일 근황…'7인의 부활' 대본 리딩 참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황정음, '7인의 부활' 대본 리딩 참석
이혼 소송 중 근황에 몰린 관심
한국일보

최근 이혼 소송 중인 황정음의 열일 행보가 눈길을 끈다. SB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이혼 소송 중인 황정음의 열일 행보가 눈길을 끈다.

23일 SBS 측은 ‘7인의 부활’ 대본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7인의 탈출’은 이제껏 본 적 없는 피카레스크(악인들이 주인공인 작품) 복수극의 진수를 선보이며 시즌 1의 막을 내렸다.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수단을 가리지 않는 악인들의 섬뜩한 민낯은 물론 상상을 초월하는 예측 불가의 전개, 뒤통수 얼얼한 반전의 묘미는 장르적 쾌감을 극대화했다. 여기에 독한 열연을 펼친 배우들의 활약은 호평을 이끌었다.

시즌2로 돌아온 ‘7인의 부활’은 리셋된 복수의 판, 다시 태어난 7인의 처절하고도 강력한 공조를 그린다. 매튜 리(엄기준)의 손을 잡은 새로운 ‘악’의 공동체 탄생을 예고한 만큼, 지옥에서 돌아온 민도혁(이준)이 이들과 어떤 게임을 펼칠지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그런 가운데 ‘7인의 부활’의 시작을 알리는 대본리딩 현장이 전격 공개돼 드라마 팬들을 더욱 설레게 한다.

이날 진행된 대본리딩에는 김순옥 작가를 비롯해 엄기준 황정음 이준 이유비 신은경 윤종훈 조윤희 조재윤 윤태영 이정신 등 ‘김순옥 유니버스’의 주역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완벽한 신분세탁으로 한층 의기양양해진 매튜 리로 돌아온 엄기준은 탄탄한 연기력으로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자기 뜻대로 거짓이 진실이 된 세상을 조롱하며 게임을 설계해 나간 매튜 리의 광기를 입체적으로 그리며 극을 이끌었다.

황정음은 다시 한번 화려한 성공을 꿈꾸는 금라희로 분해 독보적인 분위기를 발산했다. 자신의 딸을 죽이면서까지 얻어낸 성공을 지켜내기 위한 욕망을 완벽하게 그린 시즌1에 이어 시즌2에서는 또 다른 면모로 소름을 유발하며 기대를 모았다.

이준은 죽음에서 살아 돌아온 복수자 민도혁으로 하드캐리했다. 자신에게 누명을 씌운 매튜 리의 정체를 세상에 드러내기 위한 민도혁의 서사를 다채롭게 풀어냈다. 특유의 사랑스러움으로 분위기를 장악한 이유비는 거짓으로 만들어진 최고의 스타 한모네로 물오른 열연을 펼쳤다.

신은경은 돈이 인생 최고의 가치라 여기는 차주란 역을 맡아 끝도 없는 욕망을 드러내며 극의 활력을 배가했고, 윤종훈은 힘과 권력을 얻기 위해 여전히 매튜 리의 개가 되기로 한 양진모 역으로 힘을 더했다. 아이들에게 최고의 엄마가 되고 싶어 양진모와의 위장부부 생활을 택한 고명지 역의 조윤희와 타락한 경찰 광수대 대장 남철우로 분해 개성 강한 연기를 선보인 조재윤의 활약도 계속된다. 윤태영은 민도혁의 복수를 돕는 조력자 강기탁으로 묵직한 카리스마를 뽐내며 텐션을 높였다.

새로운 캐릭터 황찬성으로 ‘김순옥 유니버스’에 입성한 이정신의 활약은 시즌2에서 빼놓을 수 없는 관전포인트다. 이정신은 포털 업계 1위 세이브의 범상치 않은 CEO 황찬성을 맡아 열연했다. 극 중 황찬성은 까칠하고 까다로워 보이지만 사랑하는 여자에게만큼은 한없이 다정한 인물이다. 이정신은 황찬성의 미스터리한 면모를 입체적으로 그리며 흡인력을 더했다. 매튜 리의 계획을 성공시키기 위한 ‘키플레이어’이기도 한 황찬성의 활약이 기다려진다.

‘7인의 부활’ 제작진은 “끝나지 않은 매튜 리의 거침없는 악행 그리고 살아남았으나 자유를 잃은 악인들, 여기에 ‘악’으로부터 도망친 민도혁까지 변화를 맞이한 7인의 이야기가 흥미롭다. 리셋된 복수의 판에서 더 화끈한 이야기가 펼쳐질 것”이라면서 “김순옥 작가와 오준혁 감독이 새롭게 완성한 ‘7인의 부활’이 카타르시스를 안길 것”이라고 전했다. ‘7인의 부활’은 오는 3월 29일 첫 방송된다.

한편 지난 22일 황정음이 프로 골퍼 겸 사업가 이영돈과 이혼 소송 중이라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016년 열애 끝에 부부가 됐으나 결혼 8년 만에 마침표를 찍게 됐다. 이와 관련 황정음 소속사는 현재 이혼 소송 진행 중이라고 파경을 인정했으나 이혼 사유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

우다빈 기자 ekqls0642@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