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멱살’ 김하늘 기자 완벽 변신...숨겨진 진실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멱살 한번 잡힙시다’ 사진|KBS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멱살 한번 잡힙시다’의 1차 티저 영상이 베일을 벗었다.

3월 첫 방송을 앞둔 KBS2 새 월화드라마 ‘멱살 한번 잡힙시다’(연출 이호 이현경, 극본 배수영) 측이 숨 막히는 긴장감을 자아내는 1차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멱살 한번 잡힙시다’는 나쁜 놈들 멱살 잡는 기자와 나쁜 놈들 수갑 채우는 강력팀 형사가 연이어 터진 살인사건을 함께 추적하며 거대한 소용돌이에 빠지는 멜로 추적 스릴러다, ‘2020 지상최대공모전’ 웹소설 부문에서 대상을 받은 네이버시리즈 ‘오아뉴-멱살 한번 잡힙시다’(작가 뉴럭이)가 원작이다.

공개된 1차 티저 영상에서는 배우 김하늘(서정원 역)과 연우진(김태헌 역), 장승조(설우재 역)의 짙은 감정선과 함께 살인사건에 얽힌 거대한 이야기의 서막을 알렸다.

국회의원 모형택(윤제문 분)과 팽팽한 대치 후 시사 프로그램 ‘멱살 한번 잡힙시다’를 진행하는 서정원의 모습은 ‘나쁜 놈 멱살 잡는 기자’ 그 자체다. 하지만 어딘가에서 넋이 나간 채 앉아 있는 그녀 위로 “살인사건 용의자가 되다”라는 자막이 곧바로 나타나 범상치 않은 분위기를 형성한다.

더욱 격렬하고 긴박해지는 음악과 함께 기자들에게 둘러싸인 채 묵묵히 걸어가는 서정원은 하루아침에 삶이 무너진 모습이다. 서정원의 남편인 설우재의 싸늘한 표정과 피 묻은 손에 얼굴을 묻는 서정원이 연이어 등장하고 “누군가 절 범인으로 몰려고 증거를 조작했습니다”라는 서정원의 내레이션이 교차 돼 사건의 실체가 무엇일지 궁금증을 높인다.

강력계 형사 김태헌은 누군가를 쫓은 뒤 총을 겨눈다. “난 널 계속 의심할 수밖에 없어. 네가 거짓말했다고 보니까”라는 내레이션이 범인 검거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보여준다.

1차 티저 영상은 30초의 짧은 분랑만으로도 이번 작품의 정체성과 김하늘, 연우진, 장승조의 강렬한 존재감이 드러나 눈길을 사로잡았다. 휘몰아치는 서사의 중심에서 얽히고설킨 이들의 사연 뒤, 숨겨진 진실은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멱살 한번 잡힙시다’ 제작진 측은 “1차 티저 영상에서 김하늘, 연우진, 장승조가 선보일 드라마의 기대감을 불어넣었다. 이들의 연기 케미와 ‘멜로 추적 스릴러’라는 차별화된 장르가 만나 시청자분들에게 신선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니 첫 방송을 기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멱살 한번 잡힙시다’는 3월 18일 오후 10시 10분 첫 방송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