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이혼 소송' 황정음 SNS에 '저격글' 올리자 김우리 "음ㅠㅠ"...지인들 반응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주경제

[사진=황정음 인스타그램]




배우 황정음이 남편 이영돈과의 이혼 소식을 전한 가운데, 이 소식에 앞서 올린 SNS 글에 지인들이 보인 반응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21일 황정음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 남편 이영돈 82년생. 초콜릿 받고 신나심"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에 친한 지인인 스타일리스트 김우리는 "음....ㅠㅠ"이라는 댓글을 달았고, 황정음은 우는 이모티콘을 대댓글에 달았다. 두 사람의 댓글에 네티즌들은 "뭔가 아신 듯" "도와주셔야죠" 등 반응을 보였다.

또한 이영돈을 평소 아는 듯한 한 지인은 "영돈오빠 요즘 많이 바쁘신듯요"라는 댓글을 달자 황정음은 "결혼했을 때부터 많이 바쁘셨어"라고 대답했다. 이에 이 지인이 "unbelievable lol"이라고 또다시 댓글을 달자 황정음은 우는 이모티콘으로 마음을 대신했다.

다른 이영돈 사진에도 지인들의 댓글이 계속 이어졌다.

같은 날 올린 "울 오빠 A형 간염 걸려서 아팠을 때 ㅠㅠ"라는 게시물에 뮤지컬 배우 정선아는 "ㅋㅋㅋㅋㅋㅋㅋㅋ"라는 댓글을 달았다. 이에 황정음은 "재밌다"라고 댓글을 달았고, 정선아는 다시 "가족이 최고여"라는 반응을 보였다.

황정음이 "너무 자상한 내 남편. 아름답다. 나랑 결혼해서 너무 바쁘게 재밌게 산 내 남편 이영돈이에요^^그동안 너무 바빴을 텐데 이제 편하게 즐겨요"라는 글과 함께 올린 사진에는 성형외과 의사 윤민지가 "이렇게 생기셨구나 이영돈님"이라는 글을 남겼다.

이에 황정음은 "한번 봐도 기억 안 나게 생김" "잘 기억해보면 만난 사람 400명 정도 될 듯"이라는 댓글을 달기도 했다.

특히 이영돈의 한 지인이 "영돈이 연락 안돼요"라는 댓글을 달자 황정음은 "지금 걸린 게 많아서 횡설수설할 거예요"라고 달았다.

한편, 이날 황정음은 평소 올리지 않던 남편 이영돈의 사진을 5장 연달아 올렸다. 갑작스러운 남편 공개도 놀라웠지만 의미심장한 글을 함께 올리면서 네티즌들의 입방아에 오르기 시작했다.

결국 황정음은 이영돈과 이혼 소송 중임을 밝혔다.

더팩트에 따르면 이영돈에게 귀책 사유가 있다고 판단한 황정음은 최근 법원에 이혼소장을 제출했다. 결혼한 지 8년 만이다.

지난 2015년 이영돈과의 열애설을 인정한 후 2016년 결혼해 2017년 첫아들을 출산한 황정음은 2020년 이혼 조정 신청서를 제출해 파경 위기를 겪었다. 하지만 2021년 재결합 소식을 전하고 2022년 3월 둘째 아들을 품에 안았다.

지난해에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해 이영돈과의 이혼 위기와 재결합에 대해 직접 입을 열기도 했었다. 하지만 두 사람은 결국 파경을 맞게 됐다.
아주경제=전기연 기자 kiyeoun01@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