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우즈의 15세 아들 찰리, PGA 투어 1차 예선 출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박상욱 기자 =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의 15세 아들 찰리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대회 1차 예선에 출전한다. PGA 투어는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찰리가 2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열리는 코그니전트 클래식 1차 예선 출전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고 밝혔다.

혼다 클래식에서 후원사 교체로 대회명이 바뀐 코그니전트 클래식은 29일부터 나흘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 가든스에서 열린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박상욱 기자 = 2024.02.22 psoq1337@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박상욱 기자 = 2024.02.22 psoq1337@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대회 본선에 나가려면 1차 예선에서 상위 25위 안에 들어 다음 주 월요 예선 출전권을 따내야 한다. 18홀 경기로 진행되는 1차 예선이 4곳에서 열리기 때문에 월요 예선에는 100명 이상이 참가할 것으로 보인다. 월요 예선에서는 4위 이상 순위에 들어야하는 바늘 구멍을 통과해야 한다.

찰리는 우즈와 함께 PGA 투어 이벤트 대회인 PNC 챔피언십에 출전한 바 있으나 정규 투어 대회에는 나온 적이 없다.

찰리가 코그니전트 클래식 출전권을 얻으면 1992년 리비에라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닛산 로스앤젤레스 오픈에서 16세 1개월 28일에 처음 PGA 투어에 출전한 아버지 보다 빠른 15세 21일에 PGA 투어에 데뷔하게 된다.

psoq1337@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