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최민식 "김고은은 '파묘'의 손흥민이자 메시…너무 기특하고 대견" [N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최민식/쇼박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최민식이 김고은을 영화 '파묘'의 손흥민이라고 칭했다.

최민식은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파묘'(감독 장재현) 관련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김고은에 대해 "'파묘' 팀의 손흥민이다, '파묘' 팀의 메시다, 괜찮았나"라며 "(김)고은이한테 얘기해서 술 좀 사라고 하라"고 농담을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최민식은 "(김고은이)너무 훌륭했다, 너무 대견하다, 사실 여배우의 입장에서 무속인이라는 캐릭터를 연기하기가 일단은 배우는 어떤 배역이나 상관없이 표현해야겠지만 취향이라는 게 있다, 여배우로서 그걸 결정하고 기술적이든, 정서적이든 체득해 나가는 것이 쉽지 않았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뉴스1

최민식/쇼박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 최민식은 김고은의 굿 연습을 직접 지켜보기도 했다고 했다. 그는 "(이)도현이와 둘이 무속인 선생님 댁에서 연습한다고 해서 가봤다, 잘하더라, 선생님한테 '어떻습니까, 제자로?' 물었다, 그런 분들은 딱 보면 안다, '쟤는 그 과는 아니야' 하더라"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연습하는 걸 봤는데도 눈이 이러면서 하더라, 무서웠다, 그 정도로 배역에 몰입하고 육체적인 피로보다도 그게 대견한 게 아니라 무속인 캐릭터로 그렇게 거침없이 들어가고, 거침없이 표현해 내는 그 용감함, 성실함은 선배로서 기특하고 대견하고, 앞으로가 더 기대됐다"고 덧붙였다.

'파묘'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 '검은 사제들' '사바하' 장재현 감독의 신작이다.

최민식은 땅을 찾는 풍수사 상덕을 연기했다.

한편 '파묘'는 22일 개봉했다.

eujenej@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