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환승연애3’ X와의 갈등→사상 최초 스튜디오 녹화 중단 사태 발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환승연애3’. 사진ㅣ티빙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티빙 오리지널 ‘환승연애3’가 하우스에 휘몰아칠 파란을 예고해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22일 공개된 ‘환승연애3’ 11화의 예고 영상에서는 초인종이 울리며 편지봉투가 도착, 이번에는 여성 입주자들의 데이트 상대 지목이 진행될 것으로 보여 기대를 모은다. 이에 상정은 “받자마자 1분 안에 (문자를) 보냈어요”라고 확실한 호감 상대가 있음을 밝혔고 유정 또한 “고민하지 않았어요”라며 주원과 눈빛을 주고받는 모습으로 흔들림 없는 러브라인을 이어간다.

X룸과 퍼스널룸 공개 이후 하우스의 분위기도 심상치 않다. X에게 큰 상처를 받고 갈등을 빚었던 혜원은 주방 입구에서 X와 맞닥뜨리자 “다시 들어가실래요?”라며 비밀 대화를 시도한다. 이어 조심스레 X의 손가락을 잡는 모습까지 포착, 극적인 관계의 변화를 암시하며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한편 동진은 갑자기 눈물을 보이는 X에게 “여기서 울면 어떡해”라며 당황한 기색을 내비치고, 동진의 X는 “됐어, 말 시키지 마”라며 대화를 차단해 더욱 깊어진 갈등 상황을 예고했다.

늦은 밤 이어진 자리에서 유정은 자신의 입장에 대해 “X 안 만나고 싶은데? 점점 이야기도 하기 싫었어”라고 솔직한 심정을 전한다. 창진도 다른 이성과 잘 지내는 듯한 X의 모습에 “첫날부터 화가 났다”고 덧붙이고, 이에 유정이 “근데 여기는 연애하라고…”라며 말끝을 흐리자 “근데 아직 나 말하고 있어”라는 반응으로 긴장감을 조성해 과연 그들이 어떤 대화를 나눌지 호기심을 더한다.

스튜디오에서 ‘환승연애3’ 11화를 지켜보던 패널들은 “마음이 너무 무겁다”며 ‘환승연애’ 사상 최초로 녹화를 잠시 중단하는 상황이 펼쳐졌다고 전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높인다.

X룸 공개로 점점 더 고조되는 감정과 관계의 변화를 예고한 티빙 오리지널 ‘환승연애3’ 11화는 23일 오후 12시 티빙에서 독점 공개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