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최우식·박보영·이준영·전소니, 넷플릭스 '멜로무비' 확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넷플릭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글로벌 OTT 넷플릭스(Netflix)가 새 시리즈 '멜로무비' 제작을 확정 짓고 배우 라인업을 공개했다.

22일 제작 소식을 전한 넷플릭스 새 오리지널 시리즈 '​멜로무비'​는 사랑도 하고 싶고 꿈도 이루고 싶은 애매한 청춘들이 서로를 발견하고 영감이 돼주며 각자의 트라우마를 이겨내는 영화 같은 시간을 그리는 드라마다. 저마다 짊어진 상처와 트라우마를 내려놓고 꿈, 사랑을 써 내려가는 청춘의 한 페이지가 유쾌한 웃음과 따뜻한 감성을 전할 예정이다.

연출은 '무인도의 디바' '빅마우스' '스타트업' '호텔 델루나' 오충환 감독이, 집필은 '그해 우리는' 이나은 작가가 각각 맡았다.

최우식, 박보영의 만남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최우식이 맡는 '고겸'은 단역 배우에서 평론가가 되는 인물로, 이 세상 모든 영화를 섭렵하는 게 꿈일 정도로 영화를 사랑한다. 그런 고겸의고겸의 눈에 멜로 영화의 법칙처럼 너무도 궁금한, 이름부터 마음에 쏙 드는 '김무비'가 들어온다.

김무비는 박보영이 연기한다. 김무비는 자신보다 영화가 더 소중했던 아버지에 대한 애증과 '영화가 대체 뭐길래' 하는 호기심 섞인 마음으로 영화 업계에 발을 들인 인물이다. 세상 조용히 살고 싶은 무비 인생에 지나치게 눈에 띄는 남자 고겸이 불쑥 끼어들어 변화를 일으킨다. 달라도 너무 다른 두 청춘의 성장과 로맨스를 섬세하게 풀어내 시청자들의 마음을 몽글몽글하게 할 최우식, 박보영의 케미스트리에 기대가 쏠린다.

여기에 작품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 줄 배우 이준영과 전소니가 합류한다. 이준영은 천재라 자부하지만 현실은 무명 작곡가인 '홍시준'으로 변신한다. 홍시준의 전 연인이자 시나리오 작가 '손주아'는 전소니가 맡았다. 홍시준과 손주아로 분해 색다른 청춘의 단면을 보여 줄 이준영, 전소니의 활약 역시 기대된다.

'멜로무비'는 향후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 개국에 공개될 예정이다.

aluemchang@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