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103kg' 이장우 "살 빼라고 욕 먹어"…바프 전 다이어트 고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배우 이장우가 다이어트 부담감을 토로했다.

21일 유튜브 장금이장우 채널에는 '소스라치게 맛있는 소스가 나타났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이날 게스트로는 신기루가 방문했다. 이장우는 계란 볶음밥, 고추잡채 등 중식을 만들어 대접했다.

이장우는 식사 중 갑자기 종이를 꺼내 질문 타임을 가졌다. 그는 "다이어트 의지가 없다고?"라며 준비된 질문을 읽었고, 신기루는 "타로에서 다이어트를 하는 게 좋겠냐고 물어봤다. 할 수도 없고 노력해도 안 된다고 나왔다"고 이야기했다.

이장우는 공감하며 "제가 다이어트 때문에 욕을 하도 먹었다. 살 좀 빼라고"라 토로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자 신기루는 "다이어트는 누가 하라마라 할 게 아니다. 뜻대로 안 된다"고 했다. 이장우는 "건강검진 받으면 너무 건강하다고 한다. 지방간이 없다더라"고도 이야기했다.

이내 두 사람은 행복한 '먹방'을 다시금 즐겼다. 신기루는 "바프(바디 프로필) 찍을 수 있겠냐"며 "더 찌워서 찍는 것도 괜찮지 않냐. 몸의 변화를 찍는 거면"이라고 제안, 색다른 바디 프로필을 제안해 웃음을 안겼다.

이장우는 MBC '나 혼자 산다' 팜유즈 전현무, 박나래와 바디 프로필 촬영을 예고한 바 있다. 103kg 몸무게를 공개한 이장우가 오는 4월, 체중 감량 후 팜유즈와 함께 바디 프로필 촬영을 무사히 찍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사진=유튜브 장금이장우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