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내남결’ PD “보아 중간투입, 오유라에 적합…BTS 꼭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tvN 월화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 사진|tvN



[스포츠서울 | 김현덕 기자] tvN 월화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이하 ‘내남결’)의 박원국 감독이 보아 캐스팅 비하인드에 대해 밝혔다.

21일 tvN 측은 ‘내남결’의 기획 과정부터 비하인드, 직접 꼽은 인기 비결까지 낱낱이 밝힌 박원국 감독과 신유담 작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박원국 감독은 후반부 보아가 투입되며 극의 분위기가 바뀐 것에 대해 “오유라가 처음 등장하는 신에서 시청자들이 ‘아니 저 배우가 왜 저기서 나와!’라는 반응을 할 수 있을 정도로 존재감과 매력이 큰 배우를 찾고 있었다”라고 운을 뗐다.

보아는 타인에 대한 배려 없이 자신만을 생각하는 소시오패스에 가까운 오유라 역을 맡았다. 첫 등장 당시 보아의 외모와 연기력을 두고 네티즌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기도 했다.

박 감독은 “스스로 무한한 매력을 발산하면서도 주위의 모든 이들을 제압할 수 있을 정도의 카리스마를 지닌 보아 배우님이 오유라에 적합하다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스포츠서울

tvN 월화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 사진|tvN



방탄소년단의 음악으로 서로의 회귀를 알게 되는 장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신유담 작가는 “주식, 로또 번호, 주변의 좋은 사람, 나쁜 사람에 대한 정보들을 가지고 ‘다시 한번’ 살 수 있다고 생각하니 가슴이 뛰었다”고 말했다.

신 작가는 “그래서 이 디테일이 꼭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BTS, 밀키트, 주식 모두 ‘지금은 알고 그때는 몰랐던’ 이야기들이다. 덕분에 피디님들이 고생하셨다. 다른 매체에 비해 드라마는 이런 강력한 현실적인 아이템들을 반영하기 어려운 지점이 많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통쾌하고 몰입감 있는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다행히 시청자분들에게 그 바람이 가닿았던 것 같다. 운이 좋았다. 좋은 원작, 좋은 팀, 좋은 배우를 만나는 건 쉽지 않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내남결’은 동명의 인기 웹툰과 웹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남편과 절친에게 처절한 배신을 당한 한 여성이 ‘인생 2회차’를 맞아 복수를 벌이는 내용이다. 배우 박민영, 나인우, 이이경, 송하윤 등이 출연했다.

지난달 1일 첫 회가 5.2%(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의 시청률로 출발한 ‘내남결’은 10회에서 10.7%를 기록하며 큰 관심을 끌었다. 지난 20일 ‘내남결’ 시청률은 12.0%를 기록하기도 했다. khd9987@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