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골 때리는 그녀들' 탑걸, 승강전 2-1 승리…구척장신 '챌린지리그' 강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탑걸이 구적장신에 2-1로 승리하며 슈퍼리그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21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슈퍼리그 티켓을 놓고 구척장신과 탑걸의 숨막히는 승강전이 펼쳐졌다.

이날 양 팀은 승강전인 만큼 시작부터 치열한 경기를 펼쳤다. 특히 강등 위기에 놓인 구척장신과 승강의 기회에 선 탑걸은 각자의 이유로 더욱 간절할 수밖에 없었다.

이러한 가운데 전반 3분 골이 터졌다. 주인공은 허경희였다. 허경희는 감기로 고생 중인 상황에서도 유빈의 백패스를 커트하며 그대로 탑걸의 골망을 흔들었다.

1-0 상황에서 탑걸도 가만히 있지만은 않았다. 전반 6분, 유빈이 올린 킥인을 골문 앞에 있던 김보경이 멋지게 마무리 하며 스코어는 1-1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다.

득점의 여파인지 후반전에 들면서 탑걸의 몸놀림이 가벼워졌다. 이전과 다른 공격력을 펼치던 탑걸은 결국 후반 2분 역전 골을 터트렸다. 주장 채리나의 골이었다. 하프라인 아래 있던 채리나는 골문 앞까지 홀로 볼을 몰다가 구척장신의 골망을 흔들며 1-2 스코어를 만들어 냈다.

다시 균형을 맞추기 위해 구척장신도 공격력을 높였으나 쉽지 않았다. 골문을 위협하며 날아간 볼이 번번이 골문을 맞고 나오거나 골키퍼에게 막히면서 득점으로 이어지지 못했다.

결국 경기는 1-2 탑걸의 승리로 끝났다. 이로써 탑걸은 슈퍼리그로 승격됐으며 구척장신은 창단 이래 처음으로 챌린지리그로 강등됐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