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지드래곤 품은 갤럭시코퍼레이션, 상장 준비 "올해 최소 2000억 매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가수 지드래곤을 품은 메타버스 기업 갤럭시코퍼레이션이 상장을 노린다.

갤럭시코퍼레이션은 20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IFC에 위치한 사옥에서 대신증권과 신한투자증권을 IPO 공동대표주관사로 선정하고 상장 준비에 들어갔다.

갤럭시코퍼레이션은 넷플릭스 '피지컬: 100'을 손자회사인 루이웍스미디어를 통해 제작한 제작사다. 시즌2인 '피지컬: 100 시즌2-언더그라운드'는 갤럭시코퍼레이션이 직접 제작해 3월 19일 공개 예정이다.

이외에도 TV조선 '미스트롯3', KBS2 '1박 2일', '살림하는 남자들', MBC '대학체전', JTBC '뭉쳐야 찬다' 등의 인기 예능을 제작 중이며, 지난해 12월에는 'K팝의 아이콘' 빅뱅 출신 지드래곤을 영입해 화제를 모았다.

지드래곤은 최용호 대표와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4'에 동행하는가 하면, 최용호 대표가 표지를 맡은 포춘 한국판 포춘코리아 디자인을 맡는 등 돈독한 동행을 이어가고 있다.

최용호 대표는 "갤럭시코퍼레이션에게 기업공개라는 새로운 도약을 위해, 이미 성과를 내고 있는 슈퍼 IP들로 2024년에는 커머스와 테크 분야에서도 BM(비즈니스 모델)을 강화해 올해 최소 2000억 매출과 영업이익 경영을 달성할 예정"이라고 밝혀 상장에 성공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