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우상혁, 2m30 넘고 두 번째 우승…세계실내선수권 2연패 준비 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우상혁.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상혁(용인시청)이 세계실내육상선수권 2연패를 위한 준비를 마쳤다.

우상혁은 21일(한국시간) 체코 네흐비즈디에서 열린 2024 세계육상연맹 인도어투어 네흐비즈디 대회 남자 높이뛰기에서 2m30을 넘고 우승했다.

우상혁은 2m04와 2m09, 2m14를 건너뛰고 2m18부터 시작했다. 2m25를 3차 시기에서 넘으면서 일찌감치 우승을 확정했다. 우상혁은 2m30을 3차 시기에서 통과한 뒤 2m34로 바를 올렸지만, 1, 2차 시기 실패 후 3차 시기는 뛰지 않았다.

최종 기록은 2m30. 2위는 2m22를 뛴 에드가 리베라(멕시코)였다.

우상혁은 3월1~3일 영국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2024 세계실내육상선수권을 앞두고 세 차례 실전을 마무리했다

2024년 첫 대회였던 체코 후스토페체 실내 대회에서는 2m33 준우승을 차지했고, 이어진 슬로바키아 반스카비스트리차 실내 대회에서는 2m32로 정상에 올랐다. 이번 대회 우승까지 우승 2회, 준우승 1회로 컨디션을 끌어올렸다.

우상혁은 세계실내육상선수권 2연패에 도전한다. 2022년 베오그라드 대회에서는 2m34를 넘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