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긴 사과문에 변명은 한 줄도 없었다, 이강인의 진정성 있는 반성…런던까지 찾아가 손흥민에 사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도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정다워 기자] 변명은 없었다.

이강인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긴 사과문을 올렸다. 지난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기간에 발생한 손흥민과의 갈등을 반성하는 글이었다.

이강인은 “짧은 생각과 경솔한 행동으로 인해 흥민이 형을 비롯한 팀 전체와 팬 여러분께 큰 실망을 끼쳤다”라며 “흥민이 형을 직접 찾아가 진심으로 사과하는 게 중요하다 생각했고, 긴 시간을 통해 주장의 무게를 이해하고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런던으로 찾아간 저를 반겨주시고 응해주신 흥민이 형에게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라고 썼다.

이강인은 자신이 거주하는 프랑스 파리에서 손흥민이 있는 잉글랜드 런던까지 날아가 직접 사과한 것으로 보인다.

긴 사과문 속 변명은 찾아볼 수 없었다. 이강인은 “단합을 위해 한 충고들을 귀담아듣지 않아 제 의견만 피력했다. 절대 해서는 안될 행동이었다. 깊이 뉘우치고 있다. 부족함이 많았다. 대표팀의 다른 선배, 동료에게도 연락해 사과했다. 배려와 존중이 부족했다는 점을 깊이 반성하고 있다”라며 다른 동료에게도 사과의 말을 전했다.

이강인은 이번 사건으로 인해 함께 도마 위에 오른 동료에 관해 “나의 행동 때문에 비판의 대상이 된 선수들이 있다. 그들에게 향한 비판 또한 제가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이강인은 “축구선수로서, 한 사람으로서 발전을 위해 더 노력하고 헌신하겠다”라며 앞으로 더 성숙해지는 모습을 보이겠다고 했다.

이번 사건으로 인해 이강인은 대중, 언론으로부터 집중포화를 당했다. 과도한 마녀사냥이었는데 이강인은 이 일을 통해 자신을 돌아본 것으로 보인다.

2001년생으로 아직 어린 이강인의 인생에 분기점이 될 만한 사건이다. weo@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