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대낮 길거리서 '경악'..아내 시신 들고 맨발로 배회한 인도 남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아내를 살해한 뒤 시신 일부를 들고 거리를 배회한 인도 남성 / 인디아투데이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인도에서 아내의 불륜이 의심된다며 살해한 뒤 훼손한 시신 일부를 들고 다닌 현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지난 19일(현지시간) 인디아투데이 등 외신에 따르면 인도 경찰은 지난 16일 아내를 살해한 혐의로 인도 우타르프라데시주 바라반키에 거주하는 석공 아날 쿠마르 칸나우지야(30)를 체포했다.

경찰 조사 결과 칸나우지야는 8년 전 결혼한 아내가 혼외 관계를 맺고 있다고 의심해 자주 부부싸움을 벌여오다가 사건 당일에도 같은 문제로 말다툼을 벌인 것으로 확인됐다.

칸나우지야는 아내와 말다툼을 벌이던 중 흉기로 찌르고 참수하는 만행을 저질렀다.

그의 엽기 행각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칸나우지야는 범행 이후 아내의 시신을 훼손한 뒤 일부를 들고 거리를 배회하기까지 했다.

대낮에 거리에서 발견된 이같은 모습에 행인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고 SNS를 통해 사진이 확산하기 시작했다.

사진을 보면 남성은 왼손에 훼손된 시신을, 오른손에는 범행에 쓰인 흉기를 든 채 맨발로 도로를 걸어 다니고 있다.

행인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칸나우지야를 체포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자수하기 위해 경찰서로 걸어가던 중이었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경찰은 남성의 범행 동기에 대한 조사를 이어가는 한편 아내에 대한 부검을 진행 중이다.

앞서 인도에서는 지난 14일에도 유사한 참수 사건이 벌어졌다. 해당 사건 역시 가해자는 남편, 피해자는 아내였다.

인디아투데이에 따르면, 지난 14일 인도 서벵골주의 구탐 구차이트(40)가 아내를 참수한 뒤 시신 일부를 인근 버스정류장 등에 들고 다니다 체포됐다.

당시에도 이 장면을 목격한 주민들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했으며, 사진 등이 현지 SNS에 확산해 충격을 안겼다.

구차이트 역시 '가정 내 분쟁'을 이유로 아내를 살해, 시신을 훼손한 것으로 조사됐다.

yuhyun12@fnnews.com 조유현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