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7 (수)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류현진 한화 복귀’ 새 시즌 판도 바뀐다, LG·KT·KIA 3강 초긴장 [SS포커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2007년 한화에서 뛸 당시 류현진. 사진 | 스포츠서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애리조나=윤세호 기자] 한국야구 역대 최고 투수가 빅리그 생활에 마침표를 찍었다. 지난해 세계 최고 무대에서 경쟁력을 증명한 만큼 한국에서 특급 활약을 펼칠 확률이 높다. 새 시즌 판도가 크게 요동칠 전망이다. 12년 만에 돌아오는 류현진(37)과 한화 얘기다.

이미 3강은 굳어진 분위기다. 개막 한 달이 남은 시점. 야구계 내외에서 디펜딩 챔피언 LG, 준우승팀 KT, 그리고 KIA의 3강을 예상한다. 흥미로운 자리는 4위. SSG, NC, 두산, 롯데, 한화가 비슷한 전력으로 4, 5위 싸움을 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LG 염경엽 감독은 류현진 복귀 소식이 전해지기 이전인 19일 “4위 예상이 정말 힘들다. 5팀 중 4선발까지 잘 갖추고 불펜 승리조가 확실한 팀이 4위를 차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덧붙여 “KBO리그는 늘 투수가 부족하다. 그래서 항상 투수가 변수다. 확실하게 막아줄 수 있는 투수가 많아야 포스트시즌에 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런데 이름 석 자만으로자 만으로 모두를 압도하는 투수가 한화로 온다. 2006년부터 2012년까지 KBO리그 통산 98승 평균자책점 2.80. 2013년부터 2023년까지 메이저리그(ML) 통산 78승 평균자책점 3.27을 기록한 그가 다시 한화 선발진을 이끈다.

스포츠서울

LA 다저스에서 뛰던 시절 류현진.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구속은 전성기보다 떨어졌지만, 빅리그에서도 구위를 앞세우지는 않았다. 정교한 로케이션과 직접 전력분석을 하고 피칭 플랜을 짜는 노련함으로 ML 올스타가 됐다. KBO리그 시절 속구, 체인지업, 커브, 슬라이더 네 가지 구종을 구사했는데 빅리그 11년 동안 컷패스트볼과 슬로 커브를 추가했다.

투수로서 완숙도는 20대 류현진보다 지금이 몇 수 위다. 작년에도 어느 정도 제구되는 날에는 거침없이 빅리그 타자를 돌려세웠다. KBO리그 타자들이 약점을 보이는 하이볼과 무브먼트가 강한 우타나 몸쪽 컷패스트볼만으로도 여전히 에이스다운 활약을 할 확률이 높다.

한화 최원호 감독은 지난달 “(류)현진이가 올 수만 있다면 정말 좋다. 작년 모습을 보니 여전히 타자를 갖고 놀 줄 알더라. 메이저에서도 그랬는데 KBO에서는 당연히 잘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오늘보다 밝은 내일을 마주하고 있는 한화다. 암흑기였던 12년 전 류현진 한 명에게 의존했던 전력이 아니다. 문동주와 노시환, 투타의 핵심을 이루는 젊은피가 팀 전력 중심에 자리한다.

스포츠서울

항저우 아시안게임 한국 야구 국가대표팀의 문동주가 26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진행된 상무와의 연습 경기에 상무팀으로 선발 등판해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2023. 9. 26. 고척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어느 정도 기량을 증명한 외국인 선발 듀오(펠릭스 페냐·리카르도 산체스)에 류현진과 문동주가 로테이션을 구성하면 경쟁력이 있다. 최 감독은 캠프와 시범경기를 통해 페냐, 산체스, 문동주까지 선발 세 자리만 확정하고 나머지 두 자리 주인을 찾으려 했다. 그런데 류현진이 오면서 4선발까지 확실하게 채워졌다.

특급 에이스 한 명이 팀에 끼치는 영향력은 꾸준히 증명됐다. 지난해 NC 에릭 페디는 팀의 첫 창원NC파크 가을야구 무대를 이끌었다. 류현진은 2024시즌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 마지막 포스트시즌 경기를 이끌 수 있다. 그리고 2025시즌 신구장에서 대단한 시작점을 찍을 확률이 높다.

올해 다크호스라면 내년에는 우승후보가 될 수 있는 한화다. 류현진 복귀로 새 시즌 판도가 한층 흥미로워졌다. 한화 새 외국인 타자 요나단 페라자를 향한 극찬이 자자한 가운데 3강이 아닌 4강 구도가 될 수도 있다. bng7@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2011년 당시 류현진. 문학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