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윌로우 돌아온 흥국생명, 67일 만에 선두 탈환…페퍼 23연패(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삼성화재, 풀세트 접전 끝에 현대캐피탈 잡고 4위로

연합뉴스

흥국생명 선수들
[KOV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이 67일 만에 리그 정상을 탈환했다.

흥국생명은 20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홈경기에서 페퍼저축은행에 세트 점수 3-1(25-14 22-25 25-16 25-15)로 이겼다.

거침없는 6연승을 달린 흥국생명(승점 67·24승 6패)은 한 경기를 덜 치른 현대건설(승점 67·22승 7패)을 승수에서 제치고 리그 1위에 올랐다.

흥국생명이 여자배구 순위표 최상단에 이름을 올린 것은 지난해 12월 15일 이후 67일 만이다.

무릎 부상에서 조기 복귀한 윌로우 존슨(등록명 윌로우·12점)이 레이나 도코쿠(등록명 레이나·23점), 김연경(18점)과 이룬 삼각편대가 위용을 뽐냈다.

반면 페퍼저축은행은 여자부 단일 시즌 및 통산 최다 연패 기록을 23연패로 늘렸다.

앞으로 2패를 더하면 남자부 단일 시즌 최다 연패(25패)와 어깨를 나란히 하고, 4패를 더하면 남자부 통산 최다 연패(27패) 기록을 따라잡는다.

연합뉴스

흥국생명 레이나
[KOV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페퍼저축은행은 1세트에서 무기력하게 무너졌다.

페퍼저축은행은 리시브 효율 0%를 기록했고 이는 낮은 공격 성공률(33.33%)과 효율(13.89%)로 이어졌다. 범실은 6개였다.

흥국생명은 각각 5점씩 터뜨린 '쌍포' 김연경과 레이나를 앞세워 25-14 낙승을 거뒀다.

2세트에는 야스민 베다르트(등록명 야스민)가 페퍼저축은행에 승리를 안겼다. 한 세트 동안 혼자 12득점(공격 성공률 63.16%)을 터뜨렸다.

흥국생명은 수비 높이를 보강하기 위해 윌로우를 급히 투입했으나 무위에 그쳤다.

페퍼저축은행은 21-21에서 야스민의 백 어택과 엠제이 필립스(등록명 필립스)의 속공으로 리드를 잡았고, 한 점 내준 뒤엔 야스민과 박정아가 차례로 득점해 세트를 끝냈다.

연합뉴스

서브하는 흥국생명 김다솔
[KOV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러자 3세트 윌로우가 흥국생명의 해결사로 등장했다.

무릎 인대를 다쳐 지난 15일 현대건설전에 나오지 못했던 윌로우는 3세트 범실 없이 8득점(공격 성공률 80.00%)으로 펄펄 날았다.

흥국생명은 8-6에서 윌로우의 연속 퀵 오픈, 김수지의 서브 에이스, 상대 이한비의 공격 범실로 승기를 잡았다.

경기 분위기를 가져온 흥국생명은 4세트 레이나(8점), 김연경(5점), 윌로우(4점)의 고른 활약으로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날 흥국생명 세터 김다솔은 서브 에이스 5개로 페퍼저축은행의 리시브 라인을 효과적으로 공략했다.

연합뉴스

삼성화재 선수들
[KOV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남자부 경기에서는 삼성화재가 접전 끝에 현대캐피탈을 세트 점수 3-2(25-22 15-25 25-22 18-25 16-14)로 물리쳤다.

값진 승점 2를 챙긴 삼성화재(승점 44·17승 13패)는 한 경기를 덜 치른 한국전력(승점 44·15승 14패)을 승수에서 제치고 4위에 올랐다.

승점 1을 보탠 6위 현대캐피탈(승점 41·13승 17패)도 봄 배구 가능성을 이어갔다.

양 팀은 세트 점수 2-2로 맞선 5세트에서도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접전을 펼쳤다.

9-11로 끌려가던 삼성화재는 상대 서브 범실과 전진선의 블로킹, 김정호의 오픈으로 역전에 성공했고, 현대캐피탈은 아흐메드 이크바이리(등록명 아흐메드)의 연타로 동점을 만들었다.

한 점씩 주고받은 13-13, 양 팀은 차례로 서브 범실을 내 듀스에 돌입했다.

그리고 삼성화재 김정호가 강력한 퀵 오픈에 성공하고 현대캐피탈 허수봉의 오픈은 손태훈에게 가로막히면서 승부가 갈렸다.

이날 삼성화재에서 요스바니 에르난데스(등록명 요스바니)가 5세트 5점을 포함해 24점을 책임졌고 김우진(16점)이 개인 한 경기 최다 득점을 경신했다.

현대캐피탈은 허수봉이 양 팀 최다 29득점을 올리고 아흐메드(27점)가 도왔으나 팀 범실 관리(현대캐피탈 36개, 삼성화재 26개)가 아쉬웠다.

bingo@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