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뭉쳐야찬다3’ 안정환 “축구 완전히 잊어버렸다” 혹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뭉쳐야 찬다3’ 사진|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뭉쳐야 찬다 3’가 ‘어쩌다벤져스’의 우왕좌왕 새 전술 적응기를 예고하고 있다.

18일 방송될 JTBC ‘뭉쳐야 찬다 3’에서는 ‘어쩌다벤져스’가 오키나와 전지훈련 첫 번째 경기에서 확 달라진 전술을 선보인다. 바뀐 포지션이 낯선 선수들이 혼란 속에 무사히 경기를 마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어쩌다벤져스’의 오키나와 전지훈련 첫 상대는 2023 J8부 리그에서 우승한 ‘FC 킹 카메하메하’다. 10경기에서 무려 74득점을 기록한 최강 팀이며 탄탄한 조직력을 바탕으로 높은 볼 점유율을 자랑한다.

전지훈련 목표가 노출된 전력을 보완할 전술 변화인 만큼 안정환은 전례 없는 파격적인 선수 기용으로 ‘어쩌다벤져스’마저 깜짝 놀라게 한다. 든든한 센터백이었던 박제언은 오른쪽 풀백, 공격의 한 축이었던 임남규는 왼쪽 풀백, 본업에서 오랜만에 복귀한 박준용은 최전방 공격수에 이름을 올리는 등 대대적인 변동이 이루어지는 것.

기본 포메이션은 선수들에게 익숙한 4-2-3-1이지만 공격 전개 시에는 3-4-1-2로 달라지는 처음 시도하는 변형 전술과 포지션 변경이 어떤 결과를 낳을지 호기심을 끌어올린다. 김남일은 경기를 실시간으로 분석하며 벤치에 있는 선수들에게 족집게 강의를 해주며 이해를 돕는다.

임남규는 수비와 공격을 오가며 새 전술 키플레이어로 등극하지만, 박준용은 다소 위태로운 플레이로 그간의 공백을 체감하게 한다. 이에 안정환은 “축구를 완전히 잊어버렸다”고 박준용에게 냉정한 평가를 남겼다는 후문이다.

‘뭉쳐야 찬다 3’는 오늘(18일) 오후 7시 50분 방송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