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한소희 프랑스 대학 못간 이유 “비자 발급 못해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N

배우 한소희가 프랑스 대학을 가지 못한 이유를 밝혔다. 사진=채널 십오야

한소희 알고보니 최종 학력은 고졸
배우가 된 계기는 과자 광고 덕분?


배우 한소희가 프랑스 대학을 가지 못한 이유를 밝혔다.

지난 13일 채널 십오야에는 ‘서준이가 갑자기 데려온 친구랑 급나불 나영석의 나불나불’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박서준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경성 크리처’로 합을 맞춘 배우 한소희와 함께 나영석 PD를 찾아왔다.

한소희는 “25살에 데뷔했는데 20살부터 25살때까지 그때가 제 인생에서 제일 좋았다”며 “알바하고 술 먹고, 혼자 예쁘게 꾸미고 혼자 나가서 강남역 구경하고 전시보고 영화보고 그걸 좋아했다”고 말했다.

나영석PD는 “그 5년이 인생의 황금기네”라며 “고등학교 졸업하고 서울 올라온거지”라고 물었다.

한소희는 “사실 대학교 붙었었는데 못갔다. 프랑스 학교에 붙었는데 제 명의로 된 은행계좌에 6천만원이 있어야 비자가 발급이 되더라”라며 “불법 이민자도 많고 해서 그런가보다”라고 답했다.

나영석PD는 “유학가면 학비도 있어야 하는데 학비 낼 능력이 있는지 알기 위해서 그런 학교가 많았다”고 덧붙였다.

MBN

배우 한소희가 프랑스 대학을 가지 못한 이유를 밝혔다. 사진=채널 십오야

한소희는 “그때 제가 6천만원이 어디있었겠나. 그래서 알바를 시작했는데 하루에 12시간씩 호프집 알바 하면 한달에 180만원 받는데 2시간 모델일 하니까 300만원을 주더라”라고 모델 일을 시작한 계기를 밝혔다.

이어 “당시 무신사 브랜드 옷 모델하다가 과자 광고가 들어왔다. 통장에 2천만원이 들어온거다. 당시에는 회사도 없어서 나눌 필요가 없었다. 이런거 3편 찍고 프랑스 가자고 생각했는데 여기까지 오게됐다”고 말했다.

한소희는 황복용 대표에 대해 언급하며 “연기한번 해보자 하셔서 여러번 거절하다가 하게 됐다”며 모델에서 배우가 된 사연을 이야기했다.

[안하나 MBN스타 기자]

< Copyright ⓒ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