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골때녀' 명서현, "역시 현역 때가 제일 멋있어"…정대세 '리즈 시절' 소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명서현이 남편의 현역 시절을 그리워했다.

10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FC 불나비와 FC 국대패밀리의 슈퍼리그 예선전이 진행됐다.

이날 경기에 앞서 국대팸은 라커룸에 모여 친목을 다졌다. 그리고 이들은 경기 당일 황희찬의 골 소식에 반가워했다.

특히 명서현은 "너무 멋있다. 역시 현역 때가 제일 멋있어"라며 남편 정대세의 현역 시절을 그리워했다.

이에 김병지 감독의 아내 김수연은 "아니야. 지금도 멋있어. 은퇴해도 멋있어"라며 남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자 명서현은 "멋있다고요 언니? 그래요"라며 물었고, 이를 본 김수연은 코에 침을 발라 폭소를 자아냈다.

▶ 스타의 모든 것! [스브스타]
▶ 스타 비하인드 포토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