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골든글러브 시상식 급하게 오게 됐다” 왜?…2위 품격 보여준 박찬호, 내년 이 악물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