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2 (토)

유재석'강남 건물주' 되나,안테나 인근 토지 116억 전액 현금 매입 [Oh!쎈 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연휘선 기자] 방송인 유재석이 전액 현금으로 116억 원 상당의 토지를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한 매체는 부동산 중개법인의 말을 빌려 유재석이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토지를 116억 원에 매입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토지는 유재석의 소속사 안테나 사옥 인근에 위치해 있다. 이 밖에도 연예기획사 및 제작사 등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업체 사무실이 밀집한 곳이다.

대법원 등기소 등기내역에 따르면 유재석이 매입한 토지는 면적 90.3평, 토지평당가 1억 2839만 원의 부지다. 기존에는 5층 규모의 근린시설이 있었으나, 최근 건물이 허물어졌고 신축을 위한 나대지로 매물이 나와 있던 것이라고.

이에 유재석이 매입한 토지에 신축 건물을 올려 '건물주'가 되는 것인지 덩달아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일각에서는 유재석이 안테나 제 2 사옥을 지을 가능성을 제기하기도 했다. 실제 유재석은 안테나와 전속계약 이후 자체 콘텐츠 '핑계고'에 출연하고 소속사 식구들과 웹 예능 '우당탕탕 안테나'에 출연하는 등 긴밀한 관계를 드러내온 바 있다. 다만 이와 관련 안테나 측은 별도의 공식입장은 밝히지 않은 상태다.

OSEN

그런가 하면 유재석은 해당 토지 매입가격 116억 원을 전액 현금으로 지불하고 매입한 것으로 알려져 놀라움을 자아내고 있다. 유재석은 최근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유튜브 콘텐츠 '핑계고'에서 조세호 등 절친한 후배 방송인들로부터 '재산 1조설'에 휩싸이기도 했다.

유재석이 자산 중 부동산과 관련해 화제를 모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서울시 강남구 압구정동에 위치한 한 아파트에 오랜 기간 전세로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재석은 '이사설'이 제기된 뒤 출연 중인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를 통해 "저 이사 가지 않았다"라고 직접 해명했다.

이 밖에도 유재석은 주식을 비롯한 다양한 방식으로 투자 및 재테크를 하고 있다고 밝혀온 바. 오랜 시간 '국민 MC'로 사랑받으며 높은 출연료와 계약금 등을 받는 것으로 알려진 그가 부동산 투자로 다시 한번 자수성가의 아이콘으로 부상하고 있다. / monamie@osen.co.kr

[사진] OSEN DB, 유튜브.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