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정영주 "子, 사고로 1400바늘 꿰맸다…병원 연락에 거짓말인 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4인용식탁' 11일 방송

뉴스1

채널A '4인용식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정영주가 아들의 사고로 힘들었던 기억을 떠올렸다.

11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식탁'(이하 '4인용식탁')에서는 뮤지컬 배우 정영주가 자신의 집으로 절친들을 초대해 식사를 대접했다.

이 자리에서 아들 얘기가 나왔다. 현재는 성인이 돼서 독립한 아들이 15세 당시 큰 사고를 당했다는 것. 정영주는 "사고가 있었다고 들었다"라는 지인의 얘기에 맞다며 "흉터는 남아 있어"라고 담담하게 입을 열었다.

그는 "아들 휴대전화 단축 번호 1번이 나였나 보다. 갑자기 병원에서 연락이 왔다. 학생이 사고 나서 의식이 없다는 거다. 순간 만우절인가 했다"라고 속내를 고백했다.

이어 "(사고난 곳이) 동네에 사거리였다. 차가 지나가다가 충돌했다. 아들이 얼굴을 크게 다쳤다. 아랫니 13개가 사라지고 2개는 삼켰더라"라며 "(응급실로 달려갔더니) 마치 영화의 한 장면 같았다. 얼굴이 온통 빨갛고 1400바늘을 꿰맸다"라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정영주는 "살을 안쪽부터 다 꿰매야 했다. 마취도 받을 수 없었는데 아들이 그걸 다 버텼더라. 저한테 생긴 일은 제가 극복하면 되는데 아들에게 생긴 일은 제가 어떻게 할 수 없으니까 미치겠더라"라면서 사고로 인해 자신의 삶을 돌아보게 됐다고 전했다.

그는 "아들이 잇몸 뼈가 자라는 중에 사고가 나서 1년간 아랫니 5개 없이 생활을 했다. 뼈가 자라야 해서 그랬던 것"이라며 "사고 전에 비트 박스를 배우러 다녔는데 사고 난 뒤에도 열심히 하더니 (아랫니가 없어도 하는) 새로운 기술을 연마하더라"라고 털어놔 놀라움을 안겼다.

llll@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