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이효리♥' 이상순, 제주 카페 논란 언급…"조용히 운영될 줄" [엑's 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이상순이 지난해 논란이 됐던 카페를 언급했다.

10일 유튜브 채널 '요정재형'을 통해 '오늘은 안테나가 부러진 날로 기억될 것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이상순은 "카페 사장으로서 인생을 살고 있다"라고 근황을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요정재형'에 출연한 이효리는 이상순이 '카페 창업하고 후회한 5가지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봤다고 폭로한 바 있다. 이상순은 "그런 걸 봐야 된다. 그래야지 '나도 망하지 않아야겠다' 이런 마음에, 망하는 이유를 참고를 해서 잘 운영해나갈 수 있다"라고 해명했다.

제주도 거주 중인 루시드폴은 "얘가 아침에 딱 한 타임에만 있다. 상순이를 보려면 아침에 7시 반에 나가야 된다. 가다가 멀미가 좀 난다. 한라 수목원에서 잠깐 산책하다가 가야 된다. 그런데 심지어 저번엔 늦었다. 얘네는 한 시간 단위로 끊는다"라며 이상순의 카페를 설명했다. 이어 이상순은 "저희는 예약제"라고 부연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정재형은 "커피에 꽂힌 계기가 있냐"고 물었다. 이상순은 "워낙에 커피를 예전부터 좋아했다. 맛있는 커피 먹으러 가보자고 하면 차 타고 한 시간씩 가야 됐다. 집 가까운 데 만들어서 맛있는 스페셜티 커피를 소개하자는 의미로 만들었다"라고 답했다.

"너 혼자 조용하게 운영이 될 줄 알았던 거냐"는 질문에 이상순은 "사실은 그랬다. 오픈하기 전에 네이버, 다음, 구글에 연락해서 정보를 다 내렸다. 우리는 인스타를 생각 못 했다"라고 솔직히 이야기했다.

정재형은 "얘네 막 이슈가 너무 많이 됐다. 이걸 차린 이유가 뭔지 우리는 너무 이해한다. 커피 덕후처럼 기계 하나 놓고"라며 이상순의 커피 열정을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이상순은 지난해 7월 제주도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에 카페를 오픈했다. 오픈 당일 이상순, 이효리 부부의 카페 목격담이 SNS 등을 통해 확산되며 화제를 모았다. 이에 수많은 인파가 이상순의 카페에 모였고 결국 영업 이틀 만에 영업을 일시 중단을 결정, 예약제를 도입했다.

이후 일부 주민들은 이른 아침부터 모이는 인파에 불편한 기색을 내비치기도 했다. 특히 전 국회의원 전여옥은 "이효리 이상순, 꼭 커피숍 해야 하나?"라며 골목상권에 빵집을 연 재벌 딸들과 뭐가 다르냐고 지적했다.

이에 이상순은 "제 아내는 이 카페와는 무관하다"라며 "마을 주민들께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할 것이며, 예약제로 변경한 카페에서는 세 명의 바리스타가 최선을 다해 좋은 스페셜티 커피를 제공해 드릴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유튜브, KBS 2TV 방송 화면, 이상순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