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최수종, 김정학에게 고개 숙였다…무슨 일? (고려거란전쟁)[MK★TV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최수종, 김정학에게 고개 숙인다


‘고려 거란 전쟁’의 최수종이 김정학에게 고개를 숙인다.

10일 방송되는 공영방송 50주년 특별 기획 KBS2 대하드라마 ‘고려 거란 전쟁’ 10회에서는 강감찬(최수종 분)이 거란에 거짓 친조를 청한 사실을 알게 된 고려 조정의 재상들이 거세게 반발한다.

매일경제

‘고려 거란 전쟁’의 최수종이 김정학에게 고개를 숙인다. 사진 = 공영방송 50주년 특별 기획 KBS 2TV 대하드라마 <고려 거란 전쟁>


앞서 예상치 못한 원종석(곽민석 분)의 배신으로 생사기로에 선 강감찬은 지채문(한재영 분)의 도움을 받아 위기에서 벗어났다. 이후 다시 거란의 진중으로 향한 강감찬은 서경으로 향하는 거란군의 진격을 막아내는데 성공, 극강의 스릴을 안겼다.

이날 공개된 스틸에는 개경으로 돌아온 강감찬이 최항(김정학 분) 앞에서 죄인처럼 고개를 숙이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최항은 고려의 재상들을 허수아비로 만든 강감찬을 향해 치밀어 오르는 분노를 참지 못하고 차가운 눈빛으로 배신감을 표출해내는 등 극한의 감정을 넘나든다.

현종 또한 강감찬의 거짓 친조를 윤허했다는 이유로 재상들의 거센 반발을 부른다고. 과연 현종과 강감찬이 이 난관을 어떻게 풀어나갈지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흥화진의 늑대 양규(지승현 분)는 거란군이 곽주와 영주성까지 함락시키고 강조(이원종 분)가 야율융서(김혁 분)의 손에 죽임을 당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참혹한 패배 소식에 할 말을 잃은 양규는 전쟁에서 승리하기 위해 자신의 방식대로 최후의 결단을 내린다. 위기에 놓인 고려를 위해 양규가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날 오후 9시 25분 방송.

[김현숙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