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토밥좋' 박나래, 족발 명언 "매운맛도 결국 기세" [TV스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토밥좋/ 사진=E채널 토밥좋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토밥즈 멤버들이 매운 족발 앞에서 전투력을 끌어올렸다.

지난 9일(토) 오후 다섯 시 티캐스트 E채널에서 방송된 '토요일은 밥이 좋아'에서는 서울 영등포 여의도의 핫 플레이스 누룽지 족발 식당을 방문했다.

다소 생소한 음식 조합에 입장 전부터 멤버들은 궁금증이 커졌다. 누룽지 족발은 족발 백숙 스타일의 보양식으로 깊고 진한 맛의 삼계죽 위에 국내산 생 족발이 올라간 신메뉴로, 야식으로만 즐기던 족발의 화려한 변신을 경험할 수 있다.

한국인이라면 누구라도 싫어할 수 없는 최고의 야식 메뉴 족발. 토밥즈 멤버들은 오랜만에 뭉친 완전체의 모습으로 맛있게 이색 식사를 즐긴다. 족발을 다 맛본 뒤 공략한 누룽지 찹쌀죽 역시 성공적이었다.

김숙은 "족발은 흔히들 야식이라고 많이 생각하시는데 이 죽은 완전 보양식이다. 이렇게 먹으면 맛도 영양도 완벽한 명예 보양식 아니겠냐"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특히 평소 죽을 좋아한다던 히밥은 족발 외에 죽만 따로 주문해 다양한 및 반찬과 함께 즐겼다. 누룽지 족발 대자 사이즈를 순식간에 먹어 치운 멤버들의 다음 도전 음식은 바로 매콤한 불족발.

매운맛에 취약한 토밥즈 멤버 전원은 한입에 모두 얼굴을 찡그리며 패배를 인정한 가운데 박나래와 김숙은 "맛있게 맵다. 포기할 수 없다"라며 계속해서 매운 족발을 먹었다.

박나래는 매운 족발 앞에서 망설이고 있는 히밥과 현주엽을 보며 "매운맛도 결국엔 기세다. 라이벌이라고 생각하고 다 들고 씹으면 되는 거다"라며 '먹명언'을 날려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박나래의 명언에도 불구하고 소스만 콕 찍어 맛을 본 현주엽은 갑자기 들어온 매운맛 공격에 온몸을 긁으며 이상증세(?)를 호소하기도 해 웃음을 자아냈다.

매운맛의 끝을 죽으로 따뜻하게 달랜 멤버들은 이곳의 이색메뉴 족발 라면으로 식사를 마무리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