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서정희 "서세원과 펜트하우스서 살았지만 원룸에서 살 때가 더 행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MBN 예능 프로그램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서정희는 전남편 고(故) 서세원과 펜트하우스에 살던 당시보다 엄마와 함께 살던 원룸살이가 훨씬 더 행복했다고 고백했다.

지난 9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결혼 생활 중 자신만의 공간이 필수라는 주제의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서정희는 "결혼생활하면서 엄청 큰 펜트하우스에서도 살았다. 하지만 나만의 공간이 없었다. 떠올려보면 숨도 못 쉴 만큼 긴장하고 살았던 것 같다"라고 결혼생활을 떠올렸다.

큰 드레스룸을 갖는 게 소원이었다는 그는 "전 남편 위주로 옷을 준비하다 보니 제 옷방이 점점 사라졌다. 그래서 서재 한쪽에 겨우 나만의 옷장을 하나 만들었지만 정작 내가 쉬어야 할 공간은 없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사실 제가 엄마랑 작은 오피스텔 8평에 있을 때 가장 행복했다. 엄마와 둘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규제가 없고 어떻게 하라는 사람이 없고 온전히 내 위주로 그 공간이 움직였다. 그때 '공간의 의미는 크고 작음이 아니구나'라는 것을 깨달았다. 내가 숨을 쉴 수 있는 작은 공간이 필요했던 거였다"라고 떠올렸다.

서정희는 "지금은 모든 게 제 위주로 돌아가니까 다른 사람이 피해를 본다"며 달라진 근황을 전했다.

그는 "저는 혼자 살기 시작하면서 '남을 배려하느라 내 공간을 망치기 싫다'는 생각으로 화장실 문을 100% 통유리로 했다. 그랬더니 우리 어머니가 혈압이 오르셨다. 딸 집에서 화장실도 편하게 못 간다고 하시더라"라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khj80@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