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북한 역도 리숙, 여자 64㎏급 용상 세계신기록…합계는 주니어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북한 역도 림은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리숙(20·북한)이 역도 여자 64㎏급 용상 세계 신기록과 인상, 용상, 합계 세계주니어 신기록을 세우며 2023 국제역도연맹(IWF) 그랑프리 2차 대회 정상에 올랐다.

리숙은 9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대회 여자 64㎏급에서 인상 114㎏, 용상 146㎏, 합계 260㎏을 들어 우승했다.

용상에서는 2019년 태국 파타야 세계선수권에서 덩웨이(30·중국)가 작성한 종전 세계기록 145㎏을 1㎏ 넘어선 신기록을 세웠다.

리숙은 인상, 용상, 합계에서는 모두 세계주니어기록을 바꿔놨다.

'북한 역도 영웅' 림정심(30)의 동생이자, 항저우 아시안게임 이 체급 금메달리스트 림은심(27)은 인상 113㎏, 용상 141㎏, 합계 254㎏으로 2위를 했다.

연합뉴스

폐회식 북한 기수 리청송
(항저우=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8일 오후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폐회식에서 남자 역도 81kg급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북한 리청송이 기수로 입장하고 있다. 2023.10.8 nowwego@yna.co.kr



남자 81㎏급에서도 리청송(26·북한)이 합계 374㎏(인상 165㎏·용상 209㎏)을 들어, 합계 362㎏(인상 161㎏·용상 201㎏)의 라맛 어윈 압둘라(23·인도네시아)를 꺾고 1위를 차지했다.

리청송은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폐회식에서 북한의 기수로 나섰다.

jiks79@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