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재떨이로 후배 폭행에 돈 요구한 40대 조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법원 로고. /조선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건달 자존심을 구겼다며 후배를 재떨이로 마구 폭행하고 5억원을 요구한 40대 조직폭력배가 선처를 호소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9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춘천지법 형사2부(이영진 부장판사)는 특수공갈미수와 상해 혐의로 기소된 A(41)씨에게 원심과 같은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3월8일 오후 10시 30분 경기 부천시 한 노래방에서 후배 B(36)씨에게 ‘너 때문에 4년 위 선배에게 전화를 받아 건달 자존심을 구겼다’며 재떨이와 주먹으로 때려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가위로 B씨의 귀를 자를 것처럼 위협하면서 ‘건달 자존심을 구긴 대가로 5억원을 달라, 당장 1000만원 주고 매달 1000만원씩 보내라’고 협박도 했다.

A씨는 B씨가 알려준 도박사이트를 이용하는 과정에서 자신의 계좌가 정지돼 출금할 수 없고, B씨 때문에 선배와 친구 등으로부터 전화를 받자 기분이 상한 나머지 범행을 저질렀다.

1심에서 실형을 받고 법정구속된 A씨는 “형이 무겁다”며 항소했다. 검찰도 “형이 가볍다”며 항소장을 냈다.

원심에서 혐의를 부인했던 A씨는 항소심에서는 범행을 모두 인정하고 선처를 구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원심판결 선고 이후 별다른 사정변경을 찾아볼 수 없다”며 양측 항소를 기각했다.

[김명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