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2 (토)

'나혼산' 기안84, 마라톤 탓 빠진 발톱→다시 얹어 테이핑 "꿀팁" [TV캡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나혼산 기안84 / 사진=MBC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나 혼자 산다' 기안84의 발톱이 마라톤 후유증으로 빠졌다.

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이하 '나혼산')에서는 기안84가 셀프 인테리어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기안84는 집 인테리어를 위해 주문한 가구들을 정리하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기안84는 밴드를 붙여둔 발가락을 살펴봤다. 그순간 죽은 발톱이 떨어져 나왔고, '나혼산' 멤버들은 크게 놀랐다.

앞서 5시간 동안 풀코스 마라톤을 뛰었던 기안84. 결국 견디지 못한 발톱이 빠졌던 것. 하지만 기안84는 떨어진 발톱을 다시 발가락에 얹은 채 테이핑을 했다.

기안84는 "빠진 곳에 살이 덜 자라서 보호대로 붙여놓은 거다. 랍스터가 허물 벗으면 야들해지지 않나. 딱딱해질 때까지 임시로 해놓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중에 발톱 빠지면 꿀팁"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