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1 (금)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역전패 속 '골 침묵' 손흥민…현지 매체 엇갈린 평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웨스트햄과의 경기에 출전한 손흥민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의 '캡틴' 손흥민이 팀의 뼈아픈 역전패 속에 현지 매체에선 엇갈린 평가를 받았다.

축구 통계 전문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 웨스트햄의 2023-2024 EPL 15라운드를 마치고 손흥민에게 평점 7.0을 줬다.

이날 출전한 토트넘 선수 중 크리스티안 로메로(7.9점), 페드로 포로(7.7점)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점수다.

이 경기에서 토트넘은 웨스트햄에 1-2로 역전패, 최근 리그 5경기 연속 무승(1무 4패)에 그쳤다.

지난 라운드 맨체스터 시티와 3-3으로 비기며 3연패에서 벗어났던 기세를 이어가지 못한 채 부진에 빠졌다.

이날 토트넘은 경기 시작 11분 만에 나온 로메로의 선제골을 포함해 전반에는 완전히 경기를 장악했으나 후반 7분 재로드 보엔에게 동점 골을 내준 뒤 후반 29분엔 실책 탓에 제임스 워드프라우즈에게 역전 결승 골까지 허용하고 무너졌다.

손흥민은 선발로 출전해 팀이 역전당한 후반 43분 알레호 벨리스로 교체될 때까지 뛰며 공격 포인트는 올리지 못했으나 후스코어드닷컴에서는 무난한 평점을 기록했다.

이 매체 평점에서는 로메로와 역전 골의 주인공인 워드프라우즈가 가장 높은 7.9점을 얻었다.

풋몹 역시 로메로에게 양 팀 최고 8.5점을 준 가운데 손흥민은 4번째로 높은 7.3점을 매겼다.

스카이스포츠 평점에선 보엔이 양 팀을 통틀어 유일하게 8점을 받고 토트넘에선 7점이 가장 높았는데, 손흥민은 6점을 얻었다.

풋볼런던은 손흥민에게 토트넘 선수 중 가장 낮은 4점을 부여하며 혹평했다.

이 매체는 손흥민에 대해 "활약이 거의 없었고, 경기 후반에 교체돼 나올 땐 약간 절뚝이는 것으로 보였다"고 전했다.

songa@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