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네 임무는 어찌하고 대낮에 길에서 짖고 있느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립중앙박물관 ‘탕탕평평’ 展

조선일보

'삽살개'(1743). 그림 김두량, 글·글씨 영조. 35.0×45.0cm. 개인 소장, 부산광역시 유형문화재. /국립중앙박물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털이 복슬복슬한 삽살개가 고개를 치켜들고 사납게 짖고 있다. 영조(재위 1724~1776)가 각별히 총애하던 화원 화가 김두량(1696~1763)의 그림이다. 삽살개가 유독 사납게 표현된 이유는 그림 위 영조가 직접 쓴 시에서 알 수 있다. “사립문을 밤에 지키는 것이 네가 맡은 임무이거늘 어찌하여 길에서 대낮에 이렇게 짖고 있느냐(柴門夜直 是爾之任 如何途上 晝亦若此).” 영조가 탕평책을 반대하는 신하들의 모습을 아무 때나 짖는 삽살개에 비유하며 꾸짖는 그림이다.

책으로만 소개되던 이 그림 ‘삽살개’가 처음으로 일반에 공개된다. 국립중앙박물관이 내년 영조 즉위 300주년을 맞아 8일 개막하는 특별전 ‘탕탕평평蕩蕩平平-글과 그림의 힘’에서다. 탕평한 세상을 이루기 위해 글과 그림으로 소통하고자 했던 영조와 정조(재위 1776~1800), 두 임금의 면모를 보여준다. 영조와 정조의 어필(御筆), 18세기 궁중행사도 등 54건 88점을 선보인다.

조선일보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 '탕탕평평-글과 그림의 힘'에서 처음 일반에 공개된 '삽살개'를 한 참석자가 살펴보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삽살개’는 생동감 넘치는 김두량의 그림과 영조의 친필까지 볼 수 있어 눈길을 끈다. 화가는 가는 붓을 반복적으로 사용해 움직이는 털의 흐름을 한 올 한 올 표현하면서 명암까지 살렸다. 영조의 탕평책을 뒷받침한 박문수(1691~1756)의 38세와 60세 초상화를 나란히 배치했고, 단원 김홍도가 남송 주자의 시를 그려 정조에게 바친 6폭 병풍 ‘주부자 시의도(朱夫子詩意圖)’도 볼 수 있다. 정조는 가까운 신하들에게 시를 많이 써주었다. 이번 전시에선 정조가 ‘정성을 다해 죽기로 맹세하여 다른 마음을 품지 않았다’고 평가한 정민시(1745~1800)가 전라도 관찰사로 부임할 때 손수 써준 시가 공개된다. 모란, 박쥐 문양이 있는 분홍색 비단에 주저함 없이 유려하게 써 내려간 정조의 글씨를 확인할 수 있다.

조선일보

7일 오전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 '탕탕평평-글과 그림의 힘' 언론공개회에서 참석자들이 8폭 병풍 '진하도'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물관은 “영조와 정조의 의도와 고민이 담긴 전시품들은 18세기 궁중 서화의 대표작”이라고 소개했다. 관람객들은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 영조 역을 맡은 배우 이덕화가 재능 기부로 참여한 음성 설명을 들을 수 있다. 내년 3월 10일까지.

[허윤희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