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지금 사용하는 골프공, 2028년부턴 못써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R&A·USGA, 새 성능 규정 확정

“늘어난 비거리 골프 가치 훼손”

타이틀리스트 프로V1 등 제한

비거리 평균 9∼11야드 줄 듯

아마추어는 2030년부터 적용

2028년부터 프로선수들이 사용하는 골프공에 비거리 제한이 강화된다. 공의 반발력을 높여 비거리가 늘어나면서 골프 본연의 가치가 훼손되고 있다는 주장에 따른 것이다. 일부 선수들은 새 공이 사용될 경우 정교한 샷이 늘어나게 될 것이라며 반겼지만, 일각에서는 장타가 사라지면서 골프의 매력이 떨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세계 골프 규칙과 골프 장비 성능을 관장하는 영국왕립골프협회(R&A)와 미국골프협회(USGA)는 비거리 증가 억제를 위해 새로운 골프공 성능 규정을 확정하고 2028년부터 시행한다고 7일 밝혔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량이 아닌 기술의 발달로 골프공 비거리는 지속해서 늘어났다. 결국 골프장의 전장은 길어졌고, 이는 산업 발전의 저해로 이어졌다는 분석이 나왔다. R&A와 USGA는 앞서 드라이버 길이를 46인치(1.17m) 이하로 제한하는 방안을 내놨지만 효과가 미미했다. 이에 R&A와 USGA는 공의 반발력을 제한하기로 했다.

새 규정에 따르면 볼 스피드 183마일(시속 294.5㎞), 발사각도 11도, 2200rpm(분당 회전수)으로 공을 쳤을 때 비거리 317야드(289.9m) 이상 날아가는 공은 사용할 수 없다. 이 규정이 적용되면 프로선수들이 주로 사용하는 타이틀리스트 프로V1, 캘러웨이 크롬 소프트, 테일러메이드 TP5, 브리지스톤 투어B, 스릭슨 Z스타 등은 사용이 제한된다. R&A와 USGA는 시속 183마일의 볼 스피드를 만들 수 있는 장타 선수의 경우 드라이버 비거리가 13∼15야드(11.9∼13.7m)가량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볼 스피드가 시속 183마일 이상인 선수는 모두 10명이었다. 미국 프로골프(PGA) 투어 선수 평균 볼 스피드는 시속 172.85마일(시속 278.18㎞)로, 새 공을 사용할 경우 9~11야드(8.2∼10.1m)의 비거리 손실이 예상된다. 여자 프로 선수는 5∼7야드(4.6∼6.4m), 일반 아마추어 골퍼는 5야드(4.6m)가량 비거리가 줄어들 것이라고 R&A와 USGA는 전망했다. 새로운 규정은 프로 대회에 먼저 적용한 뒤 일반 아마추어 골퍼에게는 2030년부터 도입한다.

선수들은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타이거 우즈(미국)나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등은 장타가 아닌 정교한 샷을 위한 연습이 늘어날 것이라며 규제를 반겼다. 반면 저스틴 토머스와 키건 브래들리(이상 미국) 등은 호쾌한 장타가 사라지면 골프의 매력이 줄어 골프 흥행에 타격을 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정필재 기자 rus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