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안은진 "청룡영화상 노출 사고…당황했지만 뉴진스 하니 보며 회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안은진이 청룡영화상에서 드레스 노출 사고로 당황했던 심경을 전하면서 자신의 최애인 그룹 뉴진스 멤버 하니를 보고 마음을 회복했다고 엉뚱한 매력을 드러냈다.

안은진은 지난 6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 게스트로 출연해 자신의 '덕후' 성향에 대해 털어놨다. 그는 그동안 그룹 god, 오타니 료헤이, '최강야구'와 김성근 감독 등을 좋아했다며 자신의 '덕질 역사'를 설명했다.

블랙핑크와 뉴진스도 좋아한다는 안은진은 "저 얼마 전에 청룡영화상에서 뉴진스를 봤다"며 지난달 24일 열린 제44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 참석해 축하무대를 꾸민 뉴진스를 봤던 일화를 꺼냈다.

안은진은 "그날 뉴진스를 봤는데, 제 최애가 하니다. 거짓말 안 하고, 하니가 저를 5초 동안 빤히 쳐다봤다. 하니를 보고 있는데 옆에 (류)준열 오빠가 '너 쳐다보고 있다'고 얘기할 정도였다. 완전 심장 멎는 줄 알았다"며 하니와 눈이 마주쳐 떨렸던 심경을 밝혔다.

이야기는 자연스럽게 청룡영화상 당시 화제를 모은 안은진의 드레스 노출 사고로 흘러갔다. 당시 안은진은 오프 숄더 드레스를 입고 레드카펫에 섰는데, 드레스가 살짝 흘러내려 속옷 윗부분이 살짝 노출되는 돌발 상황을 겪었다. 이에 안은진은 레드카펫 MC들이 가려주는 뒤에서 옷 매무새를 다시 정돈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시를 떠올리며 안은진은 "그날의 하루가 너무 스펙터클 했다. 사진 찍힐 때가 너무 떨리는데, 그날 입은 드레스가 살짝 내려간 거다. 그래서 안에…"라며 말하기 부끄러워했다. 굳이 당시 상황을 말하지 않아도 된다고 하자 안은진은 "아니, 할 거다. 주변에서 다들 걱정한다"라며 이 자리를 빌려 말을 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안은진은 "저는 당황했지만, 살면서 그럴 수도 있는 거 아닌가. 그래서 '어떡해' 이러고 (시상식장에) 들어갔고, 하니랑 눈 마주치고 회복했다"라고 금방 털어냈다고 밝혔다.

이어 안은진은 어머니의 섭섭했던 반응에 대해 전했다. 안은진은 "저희 엄마가 너무한 게, 엄마가 확신의 MBTI 'T'다. '엄마 나 속상해'라고 메시지를 하니까 '그래도 네가 거기 간 게 어디야. 감사'라고 하더라. T식 위로는 그때는 서운하다. 시간이 지나면 괜찮다"며 "어쨌든 하루 만에 괜찮아져서 주변에 걱정 안 하셔도 된다고 말을 하고 싶다"라고 웃어 보였다.

[사진=tvN 방송 캡처, 백승철 기자]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 스타의 모든 것! [스브스타]
▶ 스타 비하인드 포토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