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어쩌다 사장3’ 조인성 진심 통했다…“폐 될까 걱정, 환영 감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어쩌다 사장3’. 사진ㅣtv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N ‘어쩌다 사장3’에서 ‘조 사장’ 조인성이 현지 손님들에게 진심을 전한다. 촬영으로 빚을 낯선 상황이 손님들에게 폐가 될까 내심 걱정했던 것. 불편함을 감수하며 이해해 준 손님들에게 조인성은 “따뜻한 환영에 감사하다”라며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7일 방송되는 tvN ‘어쩌다 사장3(연출 류호진, 윤인회)’ 7회에서는 ‘아세아 마켓’ 영업 3일 차 현지 손님들에게 속 깊은 이야기를 꺼내는 조인성의 모습이 공개된다.

3일 차 저녁 영업, 화려한 비주얼과 뛰어난 한국어 실력을 자랑하는 손님이 등장해 시선을 강탈한다. ‘조 셰프’ 조인성은 ‘한국어 능력자’ 손님을 위해 대게 라면과 황태해장국이 아닌 특별 서비스 메뉴로 오랜만에 요리 실력을 뽐낸다. 현지 손님들의 입맛을 제대로 저격한 서비스 메뉴의 정체가 무엇인지 궁금해진다.

조인성은 K-스타들이 ‘어쩌다 사장3’를 촬영한다는 소문으로 마을 사람들이 들떠 있었다는 이야기를 듣자, 프로그램의 취지를 설명하며 무거웠던 마음을 드러낸다. 조용한 마을에서 진행되는 촬영으로 인해 불편을 감수해야 하는 현지 손님들도 있을 것이기 때문. 조인성은 진심이 전달되자, 그제야 마음이 놓인 듯 편안한 미소를 짓는다.

그런가 하면 ‘차 사장’ 차태현은 영업 3일 차에 현지 손님의 긴 영어도 찰떡같이 알아들으며 귀와 입이 트이는 놀라운 변화를 보여준다. 박경림은 현지인과의 소통도 문제없는 차태현을 보며 “입이 트이고 귀가 트였다”라며 신기해한다. ‘카운트 마스터’ 차태현의 일취월장 영어 실력이 공개될 본 방송에 기대가 쏠린다.

차태현, 조인성의 한인 마트 영업 일지 tvN ’어쩌다 사장3‘ 7회는 7일 목요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한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