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성실 학창시절→대기업 근무…'남태현과 필로폰' 서민재, 추락 자초 (엑's 현장)[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서울서부지법, 장인영 기자) 필로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수 남태현과 방송인 서민재(개명 후 서은우)가 각각 징역 2년, 1년 6개월을 선고받은 가운데 선처를 호소했다.

7일 오전 서울서부지법 형사7단독에서 남태현과 서민재의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혐의 2차 공판이 열렸다.

이날 검찰은 남태현에게 징역 2년, 서민재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구형했다. 또한 남태현에게는 추징금 50만원, 서민재에게는 추징금 45만원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남태현 변호인 측은 "피고인은 아이돌 생활로 인해 정신과, 다이어트 약물에 의존해 왔다. 그러다 코로나로 일거리가 줄어들자 극심한 우울감에 시달렸고 잠시나마 행복을 느끼려고 어리석은 생각으로 필로폰을 투약했다"고 밝혔다.

최후변론을 통해 남태현은 "저는 마약재활시설에 입소해 제 자신을 돌아보며 스스로 다잡는 시간을 보내고 있다. 누군가 제게 이렇게 살라고 얘기하지 않았다. 모든 건 제 선택이었다"며 "사람답게 살기 위해 제 자신을 돌아보면서 살고 있다. 실제 마약 투약 당사자로서 책임감을 느끼고 어린 친구들을 비롯해 많은 사람들이 저와 같은 선택을 하지 않도록 할 수 있는 것에 과감히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민재 변호인 측은 "(서민재가) 대중들에게 알려진 사람이라 인지도를 고려한다면 책임이 더 무겁다. 다만 성실한 학창시절을 보내고 대기업에 입사한 뒤 성실하게 근무한 이력이 있고 이 사건 이전까지 그 어떠한 범죄경력이 없는 완전한 초범이라는 점을 고려한다면 이 사건 이전 모습은 아마도 평범하고 일반적인 직장인일 것"이라며 "재발 방지를 위해 정신건강의학과에 전문상담사와 상담을 병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피고인이 우연한 기회에 출연한 방송으로 대중들에게 많은 사랑과 관심을 받은 건 사실이지만 젊은 나이의 여성인 피고인이 갑자기 얻게 된 명성과 주변 환경에 급격한 변화를 스스로 감당하지 못하고 잘못된 판단으로 흘러간 안타까운 사정을 다시 한 번 참작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최후변론에서 서민재는 "먼저 제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 사회에 진 빚을 다 갚지는 못하겠지만 제 잘못에 대해서 책임지고 반성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서민재는 지난 2020년 채널A 연애 프로그램 '하트시그널3'에 출연해 대기업 대졸 공채 최초 여성 정비사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방송 이후 인플루언서로 활동하던 서민재는 지난해 8월 계정에 전 연인인 가수 남태현과 필로폰을 투약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당시 서민재는 "남태현이랑 나. 뽕쟁이", "제 회사 캐비넷 보세요. 주사기랑" 등 마약 투약을 의심케 하는 글을 다수 게재했고, 이를 본 누리꾼들이 두 사람을 신고했다.

지난 10월 열린 첫 공판에서 두 사람은 필로폰 투약 혐의에 대한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 서민재는 이 자리에서 서은우로 개명한 사실을 전하기도 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서민재는 KBS 1TV '추적 60분'에 출연해 단약 중인 근황을 전하면서 "저는 (마약으로) 제가 가진 모든 걸 다 잃었다. 정말 다른 사람들은 마약 안 했으면 좋겠다. 마약의 끝에는 파멸밖에 없다"고 심경을 밝히기도.

또한 서민재는 이번 출연으로 더 많은 여성 중독자가 치료받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여성의 경우 치료와 재활에 더 큰 어려움을 겪는다. 올해 9월까지 검거된 여성 마약사범은 6670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하지만 취재 결과, 여성이 입소할 수 있는 재활시설은 없었다. 최근에 시범적으로 운영하는 곳이 생겼지만, 입소자는 단 세 명뿐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남태현과 서민재는 지난해 8월 서울 용산구 자택에서 필로폰을 구입해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선고기일은 2024년 1월 18일 오전 10시에 진행 예정이다.

사진=박지영 기자, KBS 1TV

장인영 기자 inzero62@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