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20년 집권론’ 이해찬, 이번엔 “과반 넘느냐, 180석 먹느냐가 관건”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6일 민주당 토크콘서트서

“수도권서 70개(의석)만 먹어도 154석”

조선일보

6일 오후 세종시 다정동 복합커뮤니티센터에서 열린 토크콘서트에 참석한 이해찬 민주당 상임고문. (민주당 세종시당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내년 총선에 대해 “민주당이 1당을 뺏길 것 같지 않고, 단독 과반을 넘기느냐 아니면 지난 총선처럼 180석을 먹느냐 그게 관건”이라고 했다. ‘내년 총선 200석’ 등 당내 일각에서 나온 발언에 지도부가 경고하며 제동을 건 상황에서 이 고문까지 재차 ‘낙관론’을 들고나온 것이다.

이 고문은 6일 세종시 다정동 복합커뮤니티센터에서 열린 민주당 세종시당 토크콘서트에서 총선 결과를 전망하며 “수도권에서 70석을 먹으면 154석이 될 것이다. 지난번 수도권에서 103개 먹었다. 거기서 50개~60개만 먹어도 140개로, 70개를 먹으면 154석이 된다”라며 “수도권에서 70개만 먹어도 제가 보기에는 비관적으로 볼 필요는 없다”라고 했다.

지난 2020년 제21대 총선에서 민주당은 지역구 253석 중 163석을 확보했다. 지역별로는 ▷서울 41석 ▷경기 51석 ▷인천 11석 ▷세종 2석 ▷대전 7석 ▷충북 5석 ▷충남 6석 ▷강원 3석 ▷부산 3석 ▷울산 1석 ▷경남 3석 ▷광주 8석 ▷전북 9석 ▷전남 10석 ▷제주 3석 등이다. 여기에 민주당 비례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이 17석을 얻으며 총 180석 의석을 가져갔다.

이 고문은 지난 총선 민주당이 획득한 의석수를 나열하며 “지난 선거에서 163곳을 이겼고 호남, 제주를 합쳐서 지난번에 30개 이겼다. 전북 남원 1곳에서 무소속에 졌지만, 이번에도 큰 변화는 없을 것 같아 거의 30개 가까이 이길 것 같다”고 했다.

그는 “그다음 부산, 울산, 경남, 지역은 66개인데 그중에서 7개 이겼다”며 “울산에서 1곳, 부산 3곳, 경남 3곳인데 거기도 (의석이) 줄 것 같지는 않고 지금으로 봐서는 1~2석이라도 늘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충청 강원도가 합쳐서 35개 정도인데, 그중에서 지난번 22곳에서 이겼다”며 “충청권 19개, 강원도 3개를 이기고, 거기서도 많이 빠질 것 같지는 않으며 많이 빠져봤자 한 5개 정도”라고 했다. 이 고문의 발언과 달리 실제 충청·강원에서는 23석을 확보했다.

민주당에서는 지난 10월 강서구청장 보선 압승 직후 ‘200석’ 발언이 잇달았다. “수도권 석권 시 200석 못 하란 법도 없다”(정동영), “우리 당 최대 목표는 국민의힘을 100석 이하로 내리는 것”(이탄희) 등의 발언이 나왔다. 이 의원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범야권이 연합하면 200석 확보가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이해찬 고문은 문재인 정부 초기 당 대표 경선에 나섰을 때 “20년 집권 계획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고, 대표가 된 이후엔 “앞으로 민주당이 대통령 열 분은 더 당선시켜야 한다”고 언급하며 ‘민주당 20년 집권론’, ‘50년 집권론’을 펼쳤으나 민주당은 문재인 정부 5년만에 정권을 국민의힘에 빼앗겼다.

[이혜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